Bluesfeeling Live

이 블로그는 하늘우체부의 유튜브 채널과 연결돼있습니다.

12 2021년 12월

12

게시판(음악) [K-POP] 사랑을 잃어버린 나 - 이광조. (Cover By Bluesfeeling Rendition).

https://youtu.be/wFoVpBx1ReY [K-POP] 사랑을 잃어버린 나 - 이광조. (Cover By Bluesfeeling Rendition). ●● 하늘우체부(Bluesfeeling)의 유튜브 링크 ●● https://www.youtube.com/channel/UCoy8-pOLXvVATKkRcEE5wkQ Bluesfeeling's 낙서 가을 스케치 가을 잎 철길 위에 흩날리고 마른 기적소리 빈 하늘로 흩어질 때 나의 창가로 내리는 늦가을 비 아..!! 함께 울고 싶은 계절이 가네 오늘도 하루를 살아내고 여위어진 그림자로 인사하는 들꽃에 드리워진 진분홍 노을 아..!! 함께 물들고 싶은 계절이 가네 달빛 맑은 가을밤, 은은한 옛 향기로 부서지는 별빛, 이 고운 밤엔 끝내 보내지 못한 편지..

댓글 게시판(음악) 2021. 12. 12.

11 2021년 11월

11

26 2021년 05월

26

30 2021년 03월

30

게시판(음악) You Raise Me Up - Westlife. (Cover By Bluesfeeling Rendition).

youtu.be/sfmgijB3vkE You Raise Me Up - Westlife. (Cover By Bluesfeeling Rendition). ●● 하늘우체부(Bluesfeeling)의 유튜브 링크 ●● https://www.youtube.com/channel/UCoy8-pOLXvVATKkRcEE5wkQ Bluesfeeling's 낙서 바람 바람이 왔습니다 가시나무 숲 오솔길 따라 가난한 들꽃 쓰다듬으며 바람이 서성입니다 불 꺼진 나의 창가를 이제, 등불을 밝혀야 할 시간입니다 바람이 웁니다 먼 기적 소리 휘감으며 하늘로 하늘로 흩어지던 그날처럼 하얀 손을 흔들어야 할 때입니다 바람이 떠납니다 저녁노을 붉게 물든 들녘으로 아..!! 비가 올 것 같은 데 달은 왜 뜨는지...... ..... 하늘우..

26 2020년 12월

26

게시판(음악) Honesty - Billy Joel. (Cover By Bluesfeeling Rendition).

youtu.be/hMFHm4_T2wg Honesty - Billy Joel. (Cover By Bluesfeeling Rendition). ●● 하늘우체부(Bluesfeeling)의 유튜브 링크 ●● https://www.youtube.com/channel/UCoy8-pOLXvVATKkRcEE5wkQ Bluesfeeling's 낙서 우리는 우리는 그대들이 떠난 작은 초가집과 겨울바다와 멀어져 가던 좁다란 언덕길을 떠나지 못했습니다. 시냇가 언덕 기슭에 저녁노을 익어 갈 즈음 나와 내 사람, 산산이 부서진 노을빛 그림자로 남아 먼 산을 보고 있음을 그대들은 아시나요. 이제 얼어붙은 무지개 녹아내려 내 님의 가슴에 고여오면 창백한 낮달도 맑은 미소로 인사하겠지요. 우리는 지금, 길어진 그림자와 함께 먼 옛날..

댓글 게시판(음악) 2020. 12. 26.

27 2020년 06월

27

26 2020년 04월

26

10 2020년 03월

10

게시판(음악) A Love Until The End Of Time - Placido Domingo & Maureen McGovern. (Acoustic Cover By Bluesfeeling Rendition).

youtu.be/SyH3lwQJ0oE A Love Until The End Of Time - Placido Domingo & Maureen McGovern. (Acoustic Cover By Bluesfeeling Rendition). ●● 하늘우체부(Bluesfeeling)의 유튜브 링크 ●● https://www.youtube.com/channel/UCoy8-pOLXvVATKkRcEE5wkQ Bluesfeeling's 낙서 독백 그대 저녁노을 아름다움에 눈물이 솟는 날에는 무슨 생각 하시나요 나는 기억합니다 오래전 보내지 못한 편지를 그리고 시냇가에 내리던 달빛과 그대의 소박한 미소와 날려버린 종이비행기와 새벽종소리를 아름다운 사람이여 가슴 시리도록 푸르른 날 이유 없이 달리는 말의 꼬리처럼 춤을 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