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투표를 하자.

댓글 204

정치

2019. 1. 26.




노당큰형부가 제안하는 선거법


대통령이던 국회의원이던 지방자치제의원의 존속 여부를

투표 참여율로 선거의 성사 여부를 결정하자.

투표율 과 반수가 않되면 국민이 선거를 거부 하는 것으로 해야 한다.


국민의 뜻이 먼저다.


(이땅엔 좌파가 살아선 절대 안된다) 




첫째 : 국민은 하기 싫은 선거는 거부 할수 있어야 한다.그것을 투표 거부로 표현한다. 

         

둘째 : 50%이상이 투표를 하지 않으면 그 선거는 무효로 국민에 뜻에 의하여 거부된 선거인것이다.

        (모든 규제나 제도 피 선거인은 선거인단의  과반수 무 투표일 경우 즉시 무효로 해야 한다)


국민 과반수 찬성도 못 얻는 선거로 선출 되어 어찌 국민과 나라를 대표 하는가? 어불성설이다.


이 제도를 법으로 정하면

국민은 진정한 선량이 없을경우 투표를 거부하여 선거를 무효로 하고

개.쇠.나 전과자나 사기꾼등 이땅의 얼땅이들이 선거에 출마 할수 없을 것이다.


 (모 도시 시의원들의 난동장면)


이 제도를 채택 할것인가 하는

국민투표를 하자

이에 찬성하는 국민이 과반수가 넘으면 이 제도를 법으로 정하자.

그리하여

백해 무익한 지방자치의회 제도를 이 나라에서 사라지게 하자.




국민투표에 올릴 제안

1,총 선거인단의 과반수 미달시 그 선거는 무효로 하고 재 선거한다.

2,국회의원을 감축한다.(郡 1 명,市 3 명, 광역시,직할시,특별시는 區당1 명)

3,지방자치체 의회를 국민투표로 존폐를 묻고 존속 될 경우는 절대 무 보수로 한다.



국민의 과반수가 하지 않은 투표(과 반수가 거부한 것)를

나눠 가지고 당선 되는 제도 자체를 무효로 해야 한다.



怒堂의 생각이다.


이 글은 복사하거나 스크랩등

퍼 옮기는것을 환영합니다.

노당큰형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