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야 시월엔...

댓글 107

창작,단편

2021. 10. 1.

 

친구야 시월엔 우리.

 

친구야 시월의 아침은

5시가

아직 어두우니 6시에 일어나자

 

그리고 아침해를 보고 인사 하자

가을 아침 해는 언제나

우릴 보고 웃지?

 

 

 

 

 

 

 

                             

 

 

 

 

 

 

 

 

 

 

 

 

 

 

친구야 시월엔 우리                                   

노랗게 물든 들로 나가

여름내 흘린 땀을 식히고

 

 

 

 

 

 

 

 

 

시월엔

지나간 세월을

이야기도 나누며

하하 웃는

시간을 갖자.

 

 

 

 

 

 

 

 

 

시월에 우리

오늘 같은 날은 

집에서 아주머니가 싸준

도시락 들고 만나

마음도 몸도 하루쯤

지친 몸 쉬게 하자꾸나.

 

 

 

 

 

 

 

친구야 시월엔 

우리

가을을 노래하며

이 나이를 먹게 해 준

세월에게도 감사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