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 잃은 철쭉

댓글 59

일상 다반사

2021. 11. 1.

 

세상이 어수선 한 탓인가?

시월에 갑자기 춥다가

날이 풀리니

철쭉이 봄인 줄 알고 붉은 얼굴을 가지 끝에 걸어 놓았다.

 

 

이러다 진짜 봄이 오면 어쩌려고?...

 

철쭉이 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