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삼겹살 오늘은

댓글 24

일상 다반사

2022. 5. 7.

 

어제 5월 5일은 재나 내 댁에서 삼겹살과

맑은 물 딱 한병

목단이 화려하게 핀 5월의 좋은 날

오늘 5월 6일은

마을 부녀회에서 경로잔치를 열어 주셨다.

음 좋아~~~이 맛이야 😋😋

안주도 맛있고 노당의 입맛에 딱이야 😋😋😋

 

10시 반에 점심 먹고

아동지킴이 끝나고 와 4시 반에 또...

배 불리 먹었으니 이 보다 더 좋을 수 없다.

 

노당의 제안~~!!

오늘 부녀회에서 물심 양면으로 애 많이 썼으니

우리 청년들이 십시일반하여

부녀 회원들을 위해 좋은 날 좋은 곳으로 한번 모십시다~!

 

 

그랬더니 돌아온 대답은???

모두가 OK GOOD~!!!

 

 우리마을 좋은 마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