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상

댓글 47

내생각

2022. 5. 21.

 

아끼는 것은 궁상이 아니다

하늘은 근면 검소한 사람에겐

결코 가난이라는 시련을 주지 않는다.

  (노당의 생각▲) 

 

(한 여름 하늘이 인간 세계에 보내는 시련 물폭탄▲ : 노당 그림)

 

너무 낡아 접착제로 붙이고

페인트를 칠해 다시 사용하던 노당의

낡은 신발

헌 구두를 신고 또 다른 헌 구두를 수선하는 노당

▼▼

지금은

두 개의 구두가 하늘에서 노당의 발은

지켜보고 있으리라...

 

김포 박문규의 정원

잔디밭에서

헌 구두를 벋고 잠시 발을 시원하고 편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