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2021년 06월

12

꽃,원예,영농 바람불고 비오니...

6월 10일 한밤에 비오며 바람 몹시 불더니 6월 11일 새벽 박문규의 정원에 키 큰 접시꽃과 잘 크던 고추가 아작이 났다. 금년 고추 농사에 많은 희망을 걸었었는데... 6.25 때 난리는 난리도 아니다. 쓰러지고, 넘어지고 엉키고 부러지고... 하늘(?)이 왜 이래? 우~~ 씨~~~ 정말 못 참겠다... 그렇다고 낙담만 하고 있을 시몬스와 노당이 아니지 아침에 퇴근한 시몬스와 불이야 불이야 조반을 간단히 끝내고 밭으로 나가 노당은 고추 하나하나를 세우고 시몬스가 두 번째 줄을 매주 었다. 3시간을 이렇게 구부리고 일을 해서 그런가? 일 좀 했다고 6월 12일 (토) 오전 이 시간 알이 뱄는지 지금도 뻐근하다. 엉덩이에 파스를 한 장 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