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2022년 06월

24

꽃,원예,영농 참깨 건조대

우리 마을에서는 제일 먼저 (5월 15일) 모를 심었고 6월 10일부턴 참깨 꽃이 활짝 폈다. ▼ 이웃들은 요즘(6월 중순)에 모를 내고 심는데 아마도 7월 중순이나 되어야 꽃을 피울 것 같다. 매년 참깨를 심고 걷어 드려 하우스에서 건조를 하는데 좁은 하우스에 파이프를 가로 세우고 거기에 기대어 건조하려면 참깨가 넘어지고 쓰러지고 그렇게 되면 바람이 안 통하니 건조가 어렵고... 별별 방법을 다 동원해 보지만 편치 않으니 참깨 건조 방법을 고민하느라 새벽 달빛에 뜬 눈만 깜빡 거리며 잠을 못 잔다. 온갖 설계를 다하며 천정에 줄을 매고 걸을 것인가 아니면 천정에서 줄을 내리고 pipe를 걸어 올려 pipe에 참깨를 널어 건조할 것인가? 바닥에 저렇게 세우거나▲ pipe에 기대어 놓는 것보다는 pipe에..

21 2022년 06월

21

내생각 나이 탓인가?

새벽 4시 동녘의 둥근달이 집 위에 멈추더니 창문 밖에서 귀엣말로 소곤 거리는 소리가 들린다 《 지금 네 시야~ 일어나 봐~ 》 《 내가 왔어~ 오늘 같이 놀아줘..》 선잠으로 뒤척이는 노당을 데크의 원탁에 비 춘 달이 일어나라고 재촉하는구나 그러더니 노당만 듣는 귀엣말 소리로 창을 두드린다 《통, 통, 통,》 《일어나 봐~ 지금 네시야~》 쉿~! 아이야 그만 두드려라 새근거리며 곤하게 자는 시몬스 깰라 시끄러운 달빛에 꿀잠 못 하고 새벽 네시에 일어나 훤한 달과 인사하고 또 하루를 시작한다 분명 나이 탓은 아닐 거야 ...

댓글 내생각 2022. 6. 21.

19 2022년 06월

19

17 2022년 06월

17

내생각 만남

아침 향기가 코끝을 간지럽힐 때 나는 그대를 처음 보았네 이 길을 걷는 노당을 그대는 계속 보고 있었는가? 오늘에야 그대가 여기에 있는 것을 나는 보았네 시몬스에게 그대를 만났노라고 말할 거야 아마 시몬스도 그대를 처음 볼걸? 이슬에 젖어 축 늘어진 그대의 핑크빛 누드 아~~!! 그대가 무작정 벌리는 유혹에 노당의 가슴에서 탄성이 절로 나온다 우리 이름이나 알고 만날까? 나는 노당이야 그대는 뭐라고 부르지? 우리 만남은 우연이 아닐 거야 아침마다 지나치면서도 몰랐던 이 길의 그대 오늘 그대를 만났네... 그동안 왜 못보았을까? 노당이 운동하며 걷던 길옆 멋진 전원주택 울타리에서 만난 핑크뮬리를 빼닮은 커다란 정원수를 보았다.

댓글 내생각 2022. 6. 17.

14 2022년 06월

14

일상 다반사 시왕천 공사 안전 기원제

여름 또는 가을 폭우에 집 앞 개울 물이 노도가 공포감을 자아낼땐 자칫 범람을 걱정할 정도인 시왕천 이곳을 자연재해 예상지역으로 지정하고 수년 전부터 계획했던 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이 드디어 시작되었다 ▼ 노도처럼 휩쓸어 가기도 하고▲ 마을 사람들이 농업 용수로 쓰고 노당이 천렵을 하며 즐기던 곳이지만 ▼ 가뭄엔 이렇게 말라 속수무책 잡초만 무성 한곳 노당의 마을 시왕천 올핸 가뭄이 더 유난하다. ▼ 2019년 6월 12일 면사무소 대 회의실 공청회를 시작해 사업 설명회도 열었고 문제점이나 보상 문제에 대한 의견도 들었지 ▼ 그뿐인가? 2022년 2월 16일까지 마을 회관에서 주민들이 공사 관련 사항들을 여러 차례 설명 들었고 그 곳에 자리한 맨발의 청춘 노당▼ 보상문제까지 다 해결하면서▲ 2022,06,..

11 2022년 06월

11

꽃,원예,영농 제발 마지막이길...

노당과 이웃들은 비 예보를 검색하면서 근 1개월을 하늘만 처다 보며 허탈하게 보내고 있다 비는 안 오고 작열하는 태양 아래 힘차고 맑게 흐르던 개울물이 ▼ 달포(한달 보름) 사이에 이렇게 처참하게 말라 잡초만 무성하다 ▼ 그나마 노당이 준설한 작은 웅덩이에 약간의 물이 고여 있기에 바닥 물까지 품어 올려 타들어 가는 고추 고랑에 아슬아슬 물을 올린다 ▼ 이렇게 푹 젖어도 좋다 충분한 비가 와서 말라 붙은 개울 물을 품어 올리는 일은 이번이 마지막이길... ▼ 말끝마다 국민을 팔며 정쟁을 일삼는 개 식구들 개딸, 양아들,개삼촌,윤핵관,민들래들 3선 4선 5선일수록 입이 무거워야 하건만.. 가볍고 지저분한 입 놀림 그만하고 우리 모두 한 마음으로 기우제라도 지내 가뭄에 속 타는 국민을 위한 정치를 보여 주면..

08 2022년 06월

08

03 2022년 06월

03

01 2022년 06월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