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2021년 07월

20

02 2020년 09월

02

꽃,원예,영농 황도와 청포도

긴 장마와 태풍으로 제대로 영글지 못하고 낙과도 많았지만 나무 옆에만 가도 달달한 황도의 향기가 노당과 시몬스의 코를 간질이기에 이웃과 나눠 먹을 겸 따냈다. 햇빛을 못 보고 물러 터지는 청포도가 씌운 봉지 밑으로 줄줄 녹아 떨어지니 8월 31일 맛을 떠나 어쩔 수 없이 수확을 했다. 그렇게 꿀맛 같던 청포도는 어데 가고 인물 자랑만 하는 건지... 시고 떫고... 내년엔 봉지를 씌우지 말까? 이 역시 이웃들과 나눠 먹었다. (요즈음 노당이 계절적으로 바빠 일일히 답글을 못 달기에 이 포스팅은 댓글을 막아 놓았습니다 양해 바랍니다)

31 2019년 08월

31

15 2019년 07월

15

10 2019년 07월

10

01 2019년 05월

01

18 2018년 05월

18

03 2017년 10월

03

13 2017년 09월

13

02 2017년 09월

02

23 2017년 08월

23

14 2017년 08월

14

31 2017년 05월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