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과 같이 곱게...

꽃과 같이 곱게 나비같이 춤추며....

동네산책..

댓글 50

일상

2022. 5. 15.

 

                      온세상이 새하얗다~

                    우리동네 이팝나무는 지금이 절정이다,

                    오월의 클리스마스련가...

                    눈이 소복이 쌓인듯 하다

                          여기는 마트 가는길...

                   건너단지에 소담스런 이팝꽃...

                     공원호수에 찔레가 하나씩 피기시작이고...

                    작년에 이어 공원이 꾸며지고 있다,

                  낯달맞이 분홍이 화사하고...

                       왼쪽동산은 찔레동산인데....

                     갈아 엎어져 그 무성한 찔레는 하나도 없고...

                     단풍나무가 수십구루 심어져있네....ㅠ

                    왜 떼죽나무인가 했더니 떼거지로 펴서....ㅋ

                     요즘 어디서나 볼수있는 씀바귀?

                       망초 같은데....

                     연분홍이 넘나 이뿌다..

                     망초가 요레 예뻣던가?

                     우리 단지 옆길에도 이팝나무 길...

                       하얀길을 걷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