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속의연꽃

모든 님들은 행복해지이다

이제까지 가져다 먹은 김치의 양은 얼마나 될까?

댓글 0

진흙속의연꽃

2021. 5. 3.

이제까지 가져다 먹은 김치의 양은 얼마나 될까?

 

 

달랑무와 백김치를 가져왔다. 처가집에서 가져온 것이다. 그러나 요즘은 처가라는 말이 무색하다. 장모님 홀로 살고 있기 때문이다.

 

 

 

처가에 가면 늘 가져온다. 늘 챙겨 주는 것이 있다. 그것은 김치이다. 배추김치, 열무김치 등 갖가지 김치를 팔팔년 이후 가져다 먹고 있다. 그래서일까 아직도 한번도 집에서 김치를 담구어 본 적이 없다.

 

어제도 김치를 챙겨 주었다. 이번에는 백김치이다. 딸이 위장이 좋지 않다고 하여 백김치를 담구었다고 한다. 오랜만에 맛보는 백김치이다. 짠맛에 씹는 맛이 난다.

 

요즘은 아들보다 딸인 것 같다. 처가집을 보면 그런 것 같다. 장모님은 딸과 친하기 때문이다. 아들이 있기는 하지만 무심하다. 아들 주려고 김치를 준비하지만 자주 오지 않으니 섭섭해하는 것 같다. 어느 집이나 마찬가지인 것 같다. 그래서 요즘 사람들은 아들보다 딸을 부러워하는 것 같다.

 

오년 전까지만 해도 양가부모님이 모두 살아 있었다. 불과 오년만에 장모 한분만 남게 되었다. 부모가 모두 돌아 가셨을 때 친구가 하던 말이 생각 났다. “이제 고아가 되었다.”라고. 그러나 한분은 살아 계시다.

 

그때가 언제였던가? 수십년이 지났건만 아직까지 챙겨주고 있다. 이제까지 가져다 먹은 김치의 양은 얼마나 될까?

 

 

“일겁의 세월만 윤회하더라도

한 사람이 남겨놓는 유골의 양은

그 더미가 큰 산과 같이 되리라고

위대한 선인께서는 말씀 하셨네.(S15.10)

 

 

이제까지 먹은 김치를 쌓아 놓으면 산더미가 될 것이다. 언제나 그렇듯이 장모님표 김치는 이 세상에서 최고의 맛이다.

 

 

2021-05-03

담마다사 이병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