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속의연꽃

모든 님들은 행복해지이다

성공한 선물이 되려면

댓글 0

진흙속의연꽃

2021. 9. 17.

성공한 선물이 되려면

 

 

택배가 왔다. 뭔 택배일까? 사전에 누가 보낸다고 연락도 없었는데 사무실로 택배가 도착한 것이다. 주소지를 보았더니 약국이다. “, 그 분이 보냈구나!”라고 생각한 것은 0.5초도 걸리지 않았다.

 

 

며칠전 약국으로 택배를 보냈다. 어찌 하다가 법우님과 통화하게 되었는데 이야기를 하다보니 이미우이 음악 씨디를 보내 주겠다고 했다. 약속을 했으면 지켜야 한다. 다음날 우체국에 가서 씨디를 다섯 장 붙였다. 음악씨디는 많이 가지고 있다. 선물용으로 대량 만들어 놓은 것이다.

 

주는 것이 있으면 받는 것이 있을까? 오늘 갑자기 택배를 받았다. 보낸 사람은 확실히 파악되었다. 무엇을 보냈을까? 스치로폴 큰박스는 묵직했다. 약국을 하기 때문에 박카스와 같은 드링크나 약과 관련된 것이라고 생각했다.

 

뚜껑을 개봉했다. 노랑 보자기가 보였다. 선물용 황금보자기를 말한다. 종종 농수산물시장에서 지인들에게 과일 선물할 때 황금보자기를 이용하여 선물 보낸 바 있다.

 

 

보자기를 풀어 보았다. 보자기 안에는 놀랍게도 떡이 들어 있었다. 상하지 말라고 작은 아이스팩도 하나 들어 있었다. 마치 제주도 오방떡처럼 생겼다. 맛은 어떨까?

 

제주 오방떡 맛을 알기에 그럴 것이라고 생각했다.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찹쌀떡이었다. 안에는 달짝지근한 앙꼬도 있었던 것이다. 팥으로 된 것이다.

 

 

명절을 앞두고 선물 받아 본지 오래 되었다. 예전에 직장생활 할 때는 추석과 설 명절 때 매번 선물을 받았으나 개인사업을 하면서부터는 일체 없다. 참으로 오랜 만에 받아 보는 선물이다.

 

선물은 주고받는 것이다. 주기만 하거나 받기만 하는 것도 있을 수 있으나 기본적으로 기브앤테이크(Give & Take)인 것이다. 선물 중에 어떤 것이 가장 좋을까?

 

지금으로부터 6년전 작은법회모임 총무를 맡았었다. 매년 연말 송년회 때 선물을 준비하는 전통이 있었다. 첫해 총무를 맡았을 때 책으로 하려고 했다. 그러나 반대하는 사람이 있었다. 책을 선물해도 책을 보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먹는 것이 가장 좋다고 했다.

 

선물을 해야 할 때 어느 것 선물을 해야 할지 판단이 서지 않을 때가 있다. 자신이 책을 좋아한다고 해서 책을 선물한다면 실패한 선물이 되기 쉽다. 상대방 입장에서 생각해 보아야 한다.

 

내가 좋다고 하여 그 사람도 좋아 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가장 무난한 선물은 먹거리에 대한 것이다. 이제까지 수많은 선물을 받아 보았는데 먹거리 선물이 가장 많았다. 책 선물도 받아 보긴 보았지만 잘 읽지 않게 된다. 왜 그런가? 나의 관심 분야가 아닌 것일 수가 있기 때문이다.

 

어디를 가든지 가방에는 늘 선물을 가지고 다닌다. 이미우이 음악씨디를 말한다. 초면이든 구면이든 만나는 사람들에게 선물을 한다. 만족하는지 하지 않는지는 알 수 없다. 나중에 넌지시 물어보면 대부분 만족한다고 말한다.

 

이미우이음악은 들으면 들을수록 끌린다. 천수경이나 금강경 테이프만 듣다가 이미우이 음악을 들었을 때 새로운 느낌이라고 했다. 이미우이 음악은 블로그와 유튜브, 씨디로 2007년부터 보급하고 있다.

 

 

찹쌀떡을 선물한 법우님은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내는 사이이다. 2016년 니까야강독모임부터 인연 되었으니 5년 되었다. 약사보살로 알려져 있는데 남들에게 보시하는 것을 즐겨한다. 재가수행자들에게도 금전적으로 보시하고 스님들에게도 보시를 하는 등 기회만 생기면 보시하는 것 같다.

 

약사보살은 이번에도 보살행을 했다. 이번 추석명절 때는 찹쌀떡을 먹으며 보낼 수 있게 되었다. 아름다운 마음 내주신 법우님에게 감사드린다.

 

 

2021-09-17

담마다사 이병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