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속의연꽃

모든 님들은 행복해지이다

02 2021년 04월

02

담마의 거울 깨달은 자가 된다는 것은, 여래십호에서 붓다(佛)의 진정한 의미

깨달은 자가 된다는 것은, 여래십호에서 붓다(佛)의 진정한 의미 “아, 좋다. 아, 좋아.” 에스엔에스에서 본 것이다. 페이스북에서 어느 스님은 “좋다, 좋아.”를 연발하는 것 같다. 홀로 사는 기쁨으로 보여진다. 비록 아무 것도 가진 것이 없어도 산중에 있는 절에서 유유자적하게 살아 가는 즐거움을 노래하고 있다. 홀로 사는 사람들은 홀로 살아가는 즐거움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이런 이야기를 보면 도시에서 처자식을 부양하며 힘겹게 살아 가는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그의 즐거운 삶에 박수를 보내야 할까? 아마 대부분 현실과 동떨어진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재가자들에게 현실의 삶은 고달프다. 고단한 현실을 벗어나고 싶어 한다. 그러나 벗어날 수 없다. 이 생이 다하기 전까지는 매여 살아..

02 2021년 04월

02

율장의 가르침 정법(正法)이 오래 머물게 하려면

정법(正法)이 오래 머물게 하려면 무엇이든지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기 마련이다. 태어남이 있으면 죽음이 있다. 세상의 시작이 있으면 종말이 있을 수밖에 없다. 그래서 “생겨난 모든 것은 소멸되기 마련이다.”(S56.11)라고 했다. 부처님 가르침은 어떨까? 부처님 가르침도 언젠가는 사라지게 되어 있다. 어느 시기가 되면 변질되어서 사라져 버린다. 인도에서 불교가 멸망한 것도 변질되어서 사라져 버린 것이다. 다행히도 아직까지 정법은 살아 있다. 빠알리 삼장이 전승되어 오고, 팔정도 수행이 있고, 팔정도 수행으로 사향사과의 성자가 있다면 정법이 살아 있는 것이다. 지금은 정법시대이다. 팔정도 수행이 있기 때문이다. 팔정도 수행이 있다는 것은 사향사과와 열반이 있음을 말한다. 이는 괴로움과 윤회에서 벗어남을 ..

02 2021년 04월

02

나에게 떠나는 여행 꽃피는 호시절에

꽃피는 호시절에 계절이 바뀌었다. 춥지도 덥지도 않은 좋은 계절이다. 이런 호시절에 걸어서 일터로 갔다. 전에 걸었을 때는 학의천길을 따라 갔으나 두 정거장 서쪽으로 이사 간 후에는 안양천길 따라 걸었다. 학의천과 안양천이 만나는 곳에 쌍개울이 있다. 지도상으로는 안양 센터에 해당되는 곳이다. 이른 벚꽃이 새하얗게 피었다. 그러나 무엇보다 이름모를 야생화가 좋다. 보라색 야생화가 하천 양안에 지천으로 피었다. 이른 아침 날씨는 청명하다. 꽃피는 호시절은 언제까지나 지속되지 되지 않는다. 언제나 그렇듯이 춥거나 더울 때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좋은 시절은 금방 지나가 버린다. 젊은 시절, 청춘시절은 우리를 버렸다. 이제 꽃의 릴레이가 시작 되고 있다. 벚꽃은 10일 밖에 지속되지 않는다. 도시에서 벚..