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속의연꽃

모든 님들은 행복해지이다

30 2021년 04월

30

수행기 나는 살아 있는 한 매일 앉아 있으리라

나는 살아 있는 한 매일 앉아 있으리라 어제 오늘 참담한 패배를 맛보았다. 마치 난공불락의 성을 공략하는 것 같다. 한두시간 간격으로 앉아 보았지만 30분을 넘기지 못했다. 혼침이 큰 이유이다. 앉아 있는다고 명상이 되는 것은 아니다. 앉은지 20분 이면 결판 나는 것 같다. 20분 이내로 호흡을 잡지 못하면 괴로운 시간이 된다. 망상으로 시간 보내다 패퇴하기 마련이다. 또하나 강력한 적은 혼침이다. 흐리멍덩한 상태로 있다 시간 보내는 것이다. 망상과 혼침이야말로 명상의 최대 적이다. 어제와 오늘 이틀간 대여섯번 시도 했지만 번번히 실패로 끝났다. 그러나 얻은 것도 있다. 실패했어도 계속 시도해 보았다는 것이다. 전에 없던 일이다. 전에는 어쩌다 한번 앉았다. 그날그날 기분에 따라 앉았다. 그러다 보니 ..

댓글 수행기 2021. 4. 30.

30 2021년 04월

30

수행기 생멸을 보지 못하고 백년을 사는 것보다

생멸을 보지 못하고 백년을 사는 것보다 요즘 전기장판 없으면 잘 수 없다. 봄과 가을에는 난방이 중지되는 것 같다. 일종의 난방의 사각계절이라 볼 수 있다. 전기장판 없으면 하루도 살 수 없는 처지가 된 것이다. 거리의 노숙자들은 어떻게 살아갈까? 깊은 밤에 홀로 깨어 사유한다. 스마트폰 액정 화면에는 빗방울이 떨어진다. 창 밖을 확인하지 않고서도 바깥날씨를 대충 알 수 있다. 이 새벽에 이런저런 생각이 샘솟는다. 어느 생각을 잡아야 할까? 죽음에 대해 사유해 보았다. 어떤 이는 죽음은 없는 것이라고 한다. 죽음이라는 명칭만 있을 뿐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본래 죽음이라는 것은 없다고 말한다. 죽음도 없다면 삶도 없을 것이다. 모든 언어적 행위를 부정하는 것이다. 그래서 어쩌자는 건가? 언어적 행위를 부정..

댓글 수행기 2021. 4.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