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속의연꽃

모든 님들은 행복해지이다

23 2021년 05월

23

수행기 위빠사나 수행은 찰나삼매로

위빠사나 수행은 찰나삼매로 오늘도 한시간 앉아 있었다. 엄밀히 말하면 3분이 부족한 한시간이다. 다리를 풀다 보니 3분 남았던 것이다. 오늘 좌선은 대체적으로 성공으로 본다. 예비동작을 취했는데 좌선을 하기 전에 예비동작을 취해야 한다. 막바로 들어가기 보다는 마치 몸 풀듯이 예비수행을 하는 것이다. 자애관을 한다든가 죽음명상 하는 것이 좋다. 오늘은 이미우이음악 듣는 것으로 자애관을 대신했다. 이미우이음악을 듣다보면 희열이 일어나는데 그 기분을 그대로 끌고 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하나는 팔정도경을 암송하는 것이다. 빠알리어로 된 팔정도경을 처음부터 끝까지 암송하면 상쾌하다. 하나도 틀리지 않고 암송했을 때 암송하는 맛을 느낀다. 약 10분가량 걸린다. 중요한 것은 행선이다. 육단계 행선하는 것이 좋..

댓글 수행기 2021. 5. 23.

23 2021년 05월

23

진흙속의연꽃 이미우이음악이 흐르는 일요일 아침에

이미우이음악이 흐르는 일요일 아침에 평온한 일요일 아침이다. 오늘도 부리나케 일터로 달려갔다. 일터가 있는 사무실은 나의 아지트이자 제2의 집이나 다름없다. 아파트에 있는 것 보다 마음이 편하다. 집에 있으면 자세가 나온다. 지상에서 가장 편한 자세를 말한다. 그러다 보니 아무것도 되지 않는다. 그래서 눈만 뜨면, 밥만 먹으면 사무실로 달려 간다. 일터는 나의 글 쓰는 공간이자 휴식터이고 요즘에는 수행처가 되었다. 일터에서는 자세가 나올 수 없다. 걸상에 앉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세가 바로 될 수밖에 없다. 가장 먼저 하는 일은 글쓰기이다. 정신이 맑을 때 쓰고자 하는 것이다. 이렇게 쓰고 나야 하루 일과가 시작된다. 이미우이음악을 들으면 환희가 일터에 오면 늘 듣는 것이 있다. 그것은 이미우이(..

23 2021년 05월

23

국내성지순례기 백운사에 등 하나 달고

백운사에 등 하나 달고 약속은 지켜야 한다. 점심 약속도 약속이다. 하물며 인터넷에서 약속한 것은 그 이상이다. 언젠가 블로그와 페이스북에 백운사에 찾아 가겠다고 글을 썼다. 두세달 된것 같다. 약속 지킬 때가 된 것 같다. 본래 부처님오신날 이전에 찾아보기로 했으나 사흘이 지난 오늘 찾아보기로 했다. 오늘은 본래 광주 가는 날이다. 김동수 열사 추모제에 참석해야 하나 코로나로 인하여 전세버스가 취소되고 행사도 축소됐다고 통보받았다. 내년을 기약했다. 그 대신 산행을 하기로 했다. 늘 가는 관악산 계곡이다. 오늘은 가는 길에 꼭 백운사에 들르기로 했다. 안양시 비산동에 있는 백운사는 나의 최초의 절이다. 왜 최초인가? 최초로 자발적으로 간 절이기 때문이다. 그 때가 언제였던가? 잘 기억 나지 않지만 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