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속의연꽃

모든 님들은 행복해지이다

09 2021년 06월

09

니까야강독 혐오와 비혐오의 중도

혐오와 비혐오의 중도 언제나 그렇듯이 니까야를 접하면 희열을 느낀다. 이를 빠알리어로 삐띠(pīti)라고 한다. 몰랐던 것을 아는 것이 가장 크다. 이런 가르침이 바로 옆에 있었음에도 모르고 살았던 것이다. 5월 두 번째 금요니까야강독모임에서 두 번째로 합송한 경은 교재 생활속의 명상수행 21번 경이다. 제목은 ‘탐욕을 일으키지 않고 성냄을 일으키지 않는 수행법’이다. 이는 앙굿따라니까야 ‘띠깐다끼의 경’(A5.144)에 해당된다. 띠깐다끼의 경에서 부처님 가르침은 접하면 접할수록 매력적이다. 매료되는 것은 생각지도 못하고 상상하지도 못했던 것을 접하기 때문이다. 띠깐다끼의 경에서 다섯 가지 경우에 대한 것도 그렇다. 다섯 가지 법수에 대하여 요약되어 있는 구절을 보면 다음과 같다. “수행승들이여, 수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