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속의연꽃

모든 님들은 행복해지이다

21 2021년 07월

21

진흙속의연꽃 아트워크 작업을 해 놓고 보니

아트워크 작업을 해 놓고 보니 작품이 완성되었다. 삼일동안 밤낮으로 작업한 것이다. 왜 작품이라 하는가? 업계에서는 아트워크(Artwork)라고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트워크 작업을 해 놓고 보니 예술작품처럼 보인다. 비록 캐드로 작업한 것에 지나지 않지만 기판설계도 일종의 창작품이다. 이 세상에 오로지 하나 밖에 없는 것이다. 공산품이 아니다. 설계자의 의도가 실린 것이다. 키워드광고용 홈페이지가 있다. 메뉴가 몇개 안되는 심플한 것이다. 미사여구로 가득하다. 회사소개에서 “온갖 공을 다들여서 하나의 예술품을 만들 듯이 설계에 임하고 있습니다.”라고 했다. 눈길을 끌기 위해서 아트워크를 예술작품이라고 표현했다. 작품 만들듯이 정과 성을 다하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그렇다. 패턴 하나 형성하는 것도 미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