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속의연꽃

모든 님들은 행복해지이다

14 2021년 08월

14

진흙속의연꽃 오프라인 모임 공지하면

오프라인 모임 공지하면 백번, 천번 '좋아요'보다 한번 보는 것만 못하다. 백문이 불여일견인 것이다. 에스엔에스 상에서 친구라고 하지만 진짜 친구라 할 수 없다. 페이스북친구라고 하지만 인터넷 가상 공간에서일 뿐이다. 전원을 끄면 허무하게 사라지는 허상과도 같다. 2000년대 인터넷이 본격화 되면서 가상세계가 생겨났다. 현실과는 또다른 세계가 출현한 것이다. 그래서 두 개의 세상에 살게 되었다. 요즘에는 사이버세상에서 노는 날이 더 많아졌다. 사이버세상에서는 주로 문자로 소통한다. 짤막한 문자가 대부분이다. 바쁘면 이모티콘으로 한다. 공감하면 '좋아요' 누르면 된다. 화가 나면 '화나요' 누르고, 웃기면 '웃겨요' 누른다. 최소한의 감정표현이다. 문자로만 소통하면 오해 받을 수 있다. "네."라고 대답하..

14 2021년 08월

14

담마의 거울 그 사람은 나를 비추어 보는 거울

그 사람은 나를 비추어 보는 거울 토요일 아침이다. 요즘에는 새벽에 일어나지 않는다. 새벽에 깨었어도 다시 잠을 청한다. 잠을 잘 자고 나면 몸과 마음이 편안하다. 마치 혼탁한 물이 가라 앉는 것 같다. 이대로 계속 있었으면 좋겠다. 토요일이다. 주말임에도 가야 할 곳이 있다. 나의 아지트이다. 마음은 벌써 그곳에 가 있다. 아직 마음은 오염되지 않았다. TV도 보지 않고 라디오도 듣지 않았다. 뉴스를 듣는 순간 마음은 걷잡을 수 없이 격랑에 휘말릴 것이다. 에스엔에스도 보지 않는다. 카톡방에서는 전쟁과 같은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데 보아서 좋을 것이 없다. 먹는 것도 최소화한다. 눈이나 귀 등으로 대상을 접촉하는 순간 휘말린다. 이 기분 이 느낌 그대로 가지고 가야 한다. 차의 시동을 건다. 불과 10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