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속의연꽃

모든 님들은 행복해지이다

20 2021년 09월

20

진흙속의연꽃 만안구청 사거리에 등장한 화천대유 현수막

만안구청 사거리에 등장한 화천대유 현수막 화천대유 현수막이 안양에도 등장했다. 오늘 오후 만안구청 사거리에 “화천대유 누구껍니까?”라는 현수막을 보았다. 작은 글씨로 “11만5천% 천문학적 수익률”이라는 문구도 보였다. 전형적인 가짜뉴스이다. 지역 정치인이 자신의 이름과 얼굴을 새겨 넣고 걸어 놓은 것이다. 어느 조직이나 단체이든지 리더가 있다. 리더의 됨됨이를 보면 그 조직이나 단체의 성격이나 미래도 어느 정도 알 수 있다. 왜 그런가? 리더를 중심으로 같은 성향의 사람들이 모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부처님은 “저열한 경향을 가진 자들은 저열한 경향을 가진 자들과 관계를 맺고 그들과 어울린다. 탁월한 경향을 가진 자들은 탁월한 경향을 가진 자들과 관계를 맺고 그들과 어울린다.”(S14.15)라고 했다. ..

20 2021년 09월

20

진흙속의연꽃 “했었어야”화법을 접했을 때

“했었어야”화법을 접했을 때 억울한 말을 들을 때가 있다. 그것은 “그때 그렇게 했었었어야죠?”라며 추궁당하는 말이다. 그때 왜 그렇게 하지 않았느냐는 것이다. 이런 말을 들을 때 답답하고 한심하다. 아니 어떻게 미래를 가 본듯이 일을 할 수 있을까? 유튜브로 민주당 광주경선 토론을 보았다. 이낙연은 이재명에게 “그때 그렇게 했었어야죠?”라는 어법으로 다그쳤다. 요즘 회자가 되고 있는 대장동 사건에 대한 것이다. 칭찬받을 만한 모범적인 사례임에도 보수언론과 야당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여 “그 당시에 시장이셨다면 당연히 뿌리 뽑았어야 옳죠.”라고 말했다. 이낙연 어법을 보면 과거 회사 다닐 때 상사로부터 추궁당했던 안좋은 기억이 떠오른다. 그 상사는 결과만 가지고 말했다. 중간과정은 중요하지 않았다. 결과..

20 2021년 09월

20

나에게 떠나는 여행 해 뜨면 늦다

해 뜨면 늦다 지금시각 아침 6시 12분, 아직 해는 뜨지 않았다. 부리나케 오피스텔 18층 꼭대기로 올라가서 도시를 촬영했다. 동남쪽에서 부터, 동쪽, 북동쪽, 그리고 북쪽과 서쪽을 찍었다. 이른 아침 하늘은 맑고 도시는 조용하다. 새벽을 사랑한다. 이른 아침도 사랑한다. 특히 해뜨기 전을 좋아 한다. 해가 뜨면 이미 늦다. 날 샌다는 말이 있다. 날 새기 전을 좋아한다. 왜 그런가? 해뜨기 전 여명은 부지런함의 상징이기 때문이다. “수행승들이여, 태양이 떠 오를 때 그 선구이자 전조가 되는 것은 바로 새벽이다. 수행승들이여, 이와 같이 여덟 가지 고귀한 길이 생겨날 때 그 선구이자 전조가 되는 것은 방일하지 않는 것이다.” (S45.54) 방일하지 않는 것을 불방일이라 하며 이는 압빠마다를 말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