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속의연꽃

모든 님들은 행복해지이다

28 2021년 11월

28

니까야강독 번뇌가 소멸된 자에게 다시 번뇌가 일어날 수 있을까?

번뇌가 소멸된 자에게 다시 번뇌가 일어날 수 있을까? 금요니까야모임 교재는 생활속의 명상수행이다. 법수별로 되어 있는 11권의 방대한 앙굿따라니까야를 한권으로 만들어 놓은 책이다. 이는 편저자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경을 모아 놓은 것이다. 앙굿따라니까야는 법수가 모두 11개이다. 이번 11월 금요모임 부터는 여섯 번째 법수로 진입하게 되었다. 부처님이 법을 설할 때 모두 여섯 가지 법을 설하신 것으로 보면 된다. 이번 11월 두번째 금요모임에서 모두 세 개의 경을 합송했다. 여읨의 경(A6.13)에서 첫번째로 합송한 경은 ‘여읨의 의미와 여읨의 세계는 어떠한 것인가?’에 대한 것이다. 이는 앙굿따라니까야 ‘여읨의 경’(A6.13)에 해당된다. 초기불전연구원 번역서에는 ‘자애의 경’이라고 했다. 왜 이렇게..

댓글 니까야강독 2021. 11. 28.

28 2021년 11월

28

진흙속의연꽃 노인의 무위도식

노인의 무위도식 일단의 노인들이 몰려오고 있다. 처음에는 한두명 몰려 다녔는데 이제는 다섯명으로 불었다. 나는 그들이 무엇을 하고 오는지 알고 있다. 아파트로 이사온지 1년 3개월 되었다. 작년 8월에 이사 왔는데 그동안 아파트는 많이 바뀌었다. 가장 큰 변화는 아파트 겉모습이 바뀐 것이다. 도색작업을 한 결과 새아파트같이 되었다. 아파트도 동조화 되는 것 같다. 최근 새아파트단지 건설이 끝났다. 살고 있는 바로 옆에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건설되었는데 기존 아파트와는 다른 형태이다. 마치 사무실을 연상케 한다. 아파트 베란다가 보이지 않다. 이런 구조는 에어컨 설치를 별도로 하지 않아도 된다. 중앙냉방시스템을 채용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새아파트단지는 기존 아파트 단지를 가렸다. 그 결과 일조권을 침해하게..

28 2021년 11월

28

진흙속의연꽃 누가 되든 상관 없다고?

누가 되든 상관없다고? 지식인들의 고민이 큰 것 같다. 여당후보이든 야당후보이든 어느 후보도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 것 같다. 학력과 경력, 그리고 인품이 반듯한 후보가 아닌 것이 불만인 듯하다. 마치 포기한 듯한 느낌이다. 그래서인지 누가 되도 좋다는 식으로 말한다. 지식인들은 왜 그렇게 생각하는 것일까? 지식인이 보기에 대한민국을 성숙하고 안정된 나라로 보는 것 같다. 대통령 한사람 바뀌었다고 해서 대한민국이 뿌리째 바뀔 염려가 없음을 말한다. 문재인이 대통령 되었을 때 혁명적으로 바뀔 줄 알았다. 촛불의 바램대로 적폐청산과 함께 이나라를 근본적으로 개조할 줄 알았다. 그러나 5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그다지 크게 바뀐 것은 없다. 이렇게 본다면 그 지식인이 말한 것이 맞는지 모른다. 요즘 진보개혁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