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속의연꽃

모든 님들은 행복해지이다

05 2022년 06월

05

진흙속의연꽃 게스트하우스에서 불면의 밤을

게스트하우스에서 불면의 밤을 잠 못 이루는 도시의 밤이다. 낯선 곳에서 하루밤은 더욱더 잠 못 이루게 한다. 어떤 집착이 있길래 나는 잠을 못 이룰까? 게스트하우스에서 불면의 밤을 보내고 있다. 남쪽으로 차를 몰았다. 가족여행을 떠났다. 아주 작은 차에 네 명이 탔다. 차는 겉에서 보기에는 작고 보잘것 없어 보인다. 그러나 탈만 하다. 중간사이즈나 큰 것이나 거기서 거기인 것 같다. 목적지는 목포이다. 왜 목포인가? 여행일정을 잡다 보니 그렇게 정한 것이다. 목포에서 부터 시작하여 해남과 강진 일원의 사찰을 둘러 보는 것이다. 대흥사, 미황사, 백련사가 될 것 같다. 그러나 정해진 것은 없다. 그때 그때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무려 3박4일 일정이다. 마치 해외여행 일정 같다. 연휴를 이용한 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