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속의연꽃

모든 님들은 행복해지이다

31 2022년 07월

31

진흙속의연꽃 천지개벽같은 새벽의 붉은 기운

천지개벽같은 새벽의 붉은 기운 어제 일몰이 대단했었던 것 같다. 에스엔에스에 올려진 도시의 일몰 사진을 보니 하늘이 시뻘겋게 달구어졌다. 장엄한 일몰이다. 그러나 이내 어둠이 깔린다. 이어지는 사진을 보니 불야성을 이룬 도시의 밤이다. 오늘 아침 일출을 보았다. 새벽에 일어나 일터로 가서 보았다. 오피스텔 꼭대기 층으로 올라가서 동쪽 하늘을 바라다 보았다. 평촌이 있는 동쪽방향이다. 오늘 일요일이다. 그럼에도 일터에 가서 해야 할 일이 있다. 밀린 일을 마무리 작업해야 한다. 무더운 여름날 농부가 새벽같이 일터에 나가듯이, 밥도 먹지 않고 일터로 달려 갔다. 사실 일출 직전의 여명을 보기 위한 목적도 있었다. 18층 꼭대기층에 도착한 시각은 5시 26분이다. 동쪽 하늘을 보니 벌겋게 달구어져 있다. 어제..

31 2022년 07월

31

진흙속의연꽃 결제하는 날은 보시하는 날

결제하는 날은 보시하는 날 7월도 끝자락이다. 마지막 날에 해야할 일이 있다. 결제하는 것이다. 돈을 보내는 것을 말한다. 받을 돈은 빨리 받고 줄 돈은 천천히 주라는 말이 있다. 자금 결제하다 보면 이 말이 실감난다. 줘야할 돈을 미루고 미루다가 마지막날 결재하기 때문이다. 매달 말일에 결제한다. 매입계산서도 말일에 결제한다. 사무실 임대료와 아파트 관리비도 마지막날 낸다. 세금도 막판에 낸다. 부가세가 대표적이다. 부가가치세는 날자를 지켜야 한다. 하루만 늦어도 벌금 내야 한다. 날자에 따라 누진된다. 마치 고리대금업을 연상케 한다. 벌금폭탄이라 아니 할 수 없다. 이런 사실을 알기에 부가세철만 되면 긴장된다. 개인사업자는 일년에 두 번 부가세를 낸다. 매년 1월과 7월에 낸다. 마감은 25일이다. ..

30 2022년 07월

30

니까야강독 여인의 흰 치아를 보고서 아라한이 된 장로

여인의 흰 치아를 보고서 아라한이 된 장로 의무적으로 해야 하는 것들이 많다. 대표적으로 글쓰기이다. 하루에 하나 의무적으로 써야 한다. 요즘에는 몇 개 늘었다. 경을 암송하는 것도 의무적으로 해야 한다. 하루에 한번 이상 해야 한다. 요즘 암송하고 있는 것은 빠다나경이다. 이를 ‘정진의 경’(Sn3.2)이라고 한다. 숫따니빠따에 실려 있는데 부처님이 마라 나무찌와 싸워 이기는 것에 대한 경이다. 경전읽기도 의무적으로 하고 있다. 요즘 읽고 있는 것은 맛지마니까야이다. 머리맡에 있어서 언제든지 열어볼 수 있다. 매일 한두개의 경을 읽는다. 읽다 보니 125번경까찌 읽었다. 참고로 맛지마니까야는 152경이다. 금요니까야모임에 대한 후기를 작성하는 것도 의무적으로 한다. 2017년부터 쓰기 시작했으니 5년째..

댓글 니까야강독 2022. 7. 30.

29 2022년 07월

29

담마의 거울 사람의 목숨은 옹기와 같아서

사람의 목숨은 옹기와 같아서 화분이 산산조각 났다. 어제 저녁 아파트 엘리베이터 앞에서 일어난 사건이다. 망연자실했다. 아끼던 난화분이 박살 난 것이다. 어쩌다 이렇게 되었을까? 이유는 분명하다. 종이쇼핑백이 난화분의 무게를 감당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차에서 내려 이동 증에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마음도 산산조각 난 것 같았다. 분갈이 한지 얼마 안되었다. 화분 하나가 죽어 갔다. 잎파리가 다 떨어져서 보기 흉했다. 난을 사야 했다. 인터넷 구매를 생각했다. 검색해 보니 놀랍게도 팔았다. 황금채홍 4-5촉에 2만원 가량 되었다. 인터넷 주문한지 4일만에 난이 도착했다. 도착하자마자 화분에 옮겨 심었다. 배송 중에 시들하지 않고 살아 있다는 것이 신기했다. 화분을 물에 흠뻑 담궈 놓았다. 사무실에는 난이 ..

28 2022년 07월

28

책만들기 65권 담마의 거울 2015 I, 농부의 심정으로 글을

65권 담마의 거울 2015 I, 농부의 심정으로 글을 오늘도 일찍 일어났다. 새벽 4시에 일어났다. 밖은 캄캄하다. 그러나 어둠의 여명이 보인다. 조금만 지나면 밝아질 것이다. 새벽에 일찍 일어나면 무엇을 해야 할까? 가만 있다 보면 멍때리기 할 수 있다. 귀중한 시간을 멍하게 보낼순 없다. 경행하면서 빠다나경을 암송했다. 암송하고 나면 이전과 이후가 다른 상태가 되리라는 것은 해봐서 알 수 있다. 오늘 새벽을 일터에서 맞이하고 싶었다. 남들 다들 잠들 때 나만 깨어 세상을 바라보고자 한 것이다. 5시 이전에 샤워를 마치고 오피스텔로 차를 몰았다. 라따나경을 들었다. 이미우이가 창송한 것이다. 샤워를 하면 몸이 맑아지는 것 같다. 암송을 하면 정신이 맑아지는 것이다. 안팍으로 맑아졌을 때 최상의 컨디션..

댓글 책만들기 2022. 7. 28.

27 2022년 07월

27

수행기 구름 위를 걷는 것처럼

구름 위를 걷는 것처럼 지금 시각 새벽 3시 54분이다. 이제 막 행선을 마치고 편안한 자세를 취했다. 지상에서 가장 편한 나만의 자세이다. 머리를 벽에 기대고 누워 있는 자세를 말한다. 반쯤 상체는 세워져 있다. 그 상태에서 스마트폰 자판을 친다. 새벽 2시에 일어났다. 너무 이른 시간이다. 어떤 이는 잠들려 할 시간이다. 날씨가 후텁지근하다. 열대의 밤이다. 이럴 때 어떻게 해야 할까? 안팍으로 시원하게 해야 한다. 에어컨을 가동했다. 에어컨은 이럴 때 쓰라고 있는 것이다. 잠은 달아 났다. 습도가 있어서 불쾌한 느낌이다. 에어컨 바람으로는 한계가 있는 것 같다. 샤워 하기로 했다. 샤워를 하니 몸도 마음도 상쾌해지는 것 같다. 그러나 여전히 마음의 때가 있다. 어제 일로 인하여 불쾌한 감정에 지배 ..

댓글 수행기 2022. 7. 27.

26 2022년 07월

26

담마의 거울 스승과 제자는 우정의 관계

스승과 제자는 우정의 관계 지금이 몇 시인지 모른다. 잠에서 깼을 때 잠이 오지 않는다. 가만 있으면 생각이 일어났다가 흘러간다. 생각이 생각의 꼬리를 물어 일어난다. 새벽을 생각속에서 보낼순 없다. 일어났다. 일어나서 경행을 했다. 가볍게 걷는 것 만으로도 생각에서 해방된다. 더 좋은 것은 암송하는 것이다. 빠다나경 25게송을 암송했다. 경행하면서 암송하는 것이다. 나즈막히 소리내며 암송했다. 기억을 떠올리는 과정에서 집중이 되었다. 오로지 암송과 암송하는 자만 있게 되었다. 암송이 끝났다. 이전과 다른 상태가 되었다. 생각이 싹 사라진 것이다. 생각해서 해방되었다. 이번에는 행선을 했다. 경행과 행선은 다른 것이다. 경행은 단지 가볍게 걷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행선은 동작 하나하나, 행위 하나하나를..

25 2022년 07월

25

담마의 거울 어떤 존재로도 형성되지 않기 위하여

어떤 존재로도 형성되지 않기 위하여 여인초 기세가 좋다. 커다란 잎파리가 사람 얼굴보다 더 크다. 말려진 잎파리가 펼쳐질 때 생명의 신비를 느낀다. 여인초뿐만 아니다. 돈나무에서는 연두색의 대가 불쑥 솟았다. 인도고무나무 꼭대기에서는 계속 새로운 잎파리를 만들어 낸다. 사무실은 온통 식물로 가득하다. 여름 생장기를 맞이하여 여기저기에서 대가 올라온다. 물만 주었을 뿐인데 스스로 알아서 자라는 것 같다. 생장하는 힘은 어디서 오는 것일까? 불가사의한 일이다. 하물며 축생은 어떠할까? 형성이라는 말이 있다. 상카라를 번역한 말이다. 형성을 뜻하는 상카라는 유정중생의 조건과도 같다. 그래서 삼계와 육도를 설명할 때 형성조건이라고 한다. 인간의 경우 형성조건은 오계이다. 축생은 우치와 탐욕이다. 아수라는 진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