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준의 Bondstone

신동준의 글로벌 자산배분전략과 금리 이야기

중국, 다시 불거진 정책 리스크, 정부의 육성 vs. 규제 산업 괴리 확대

댓글 0

Global Equity

2021. 7. 26.

중국 증시 급락 코멘트
다시 불거진 정책 리스크, 정부의 육성 vs. 규제 산업 괴리 확대

https://bit.ly/3kWvAjq


본토, 홍콩증시 장중 2~6%대
- 한국시간 16:00, 상해종합지수, CSI300지수, 항셍테크지수는 각각 -2.34%, -3.22%, -6.23%를 기록. 낙폭이 큰 섹터는 교육 -8%대, 주류/헬스케어/레저 -6%대, 음료 -5%대, 보험/인터넷/자동차/공항/ 부동산 -4%대. 군수 +1%대, 유틸리티/기초금속/반도체 약보합, 네 개 산업만 상승


① 중국 정부의 규제 산업 확대 우려, ‘한 가구 세 자녀 정책’을 중심으로 규제 대상 설정
- 지난해부터 지속된 중국 정부의 플랫폼 기업 규제가 교육산업으로 확대. 지난주 금요일 (7/23) 중국 정부 사교육 기업에 ‘영리성 사업’ 금지 조치. 당일 미국에 상장된 중국 사교육 기업인 신동방 교육 (EDU. US), 호미래 교육 (TAL.US) 각각 -54.2%, -70.8% 급락
- 플랫폼 기업과 달리 교육산업 전반에 걸친 규제는 중국 정부의 출산율 제고를 위한 전략상 판단인 것으로 보임. 출산율 제고를 위해서는 공공서비스/복지 등 비용 부담을 감소시켜주는 정책이 중요. 따라서 1) 교육비, 2) 주거비, 3) 의료비 등에 대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유도할 수 있다는 불안감 확대. 교육기업 규제가 발표된 당일 상해시는 모기지 금리를 0.35%p 인상 (4.65% → 5.00%)한 바 있으며 (부동산 가격 상승 억제), 헬스케어 산업에 특별한 악재가 공개되지 않았으나 금일 낙폭이 큰 이유


② 플랫폼 기업 규제도 지속
- 신규 산업 규제 이외에 기존에 진행했던 플랫폼 기업 규제도 연이어 발표. 지난 주말 (7/24) 중국 정부는 텐센트가 보유하고 있던 음원 독점 판권을 포기하도록 지시
- 또한 금일 (7/26) 중국 공업정보화부에서 모든 APP에 대한 적정성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발표. 검토 내용은 크게 4가지로 1) 시장질서 교란 행위, 2) 소비자 권리 보호, 3) 데이터 안보 침해, 4) 기본적인 자격 수준에 부합하지 않은 경우임. 이와 관련해 8가지 이슈 및 22개 영역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예정


③ 중국 정책 리스크로 외국인 매도 물량 확대
- 금일 외국인 매도 규모는 128억 위안으로 지난 7월 14일 108억 위안을 상회. 정책 리스크로 인해 외국인 매도세가 확대되면서, 중국국제여행사 (-5.3%), 귀주모태주 (-5.2%), 평안보험 (-5.3%) 등과 같은 외국인 선호도가 높은 대형주 낙폭 확대


정책 불확실성으로 단기 변동성 확대 예상. 본토 증시 (반도체, 친환경) 상대적으로 양호한 흐름 보일 전망
- 중국 정부의 규제 기조가 강화되면서, 정책 불확실성으로 단기 변동성 확대될 수 있다는 판단. 교육기업 규제가 예상을 상회해 주식시장의 낙폭이 확대되었으나, 무분별한 매도가 아닌 정부가 규제 (플랫폼, 교육)하는 산업과 육성 (반도체, 친환경)하는 산업이 차별화되는 흐름을 보임
- 향후 중국 정부는 인구 절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교육, 부동산 규제 등은 이어갈 것이나, 중국제조 2025에서 제시했던 첨단산업 육성, 친환경 인프라 확대 등과 같은 분야는 여전히 지원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
- 중기 관점에서 본토증시 성장주에 대한 긍정적 시각을 유지. 다만 헬스케어 산업의 경우 단기 (1개월) 정부의 추가 약가 인하 지시 가능성 등 불확실성으로 높은 변동성에 유의할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