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으로/이런 이야기가 좋아요

토함 2021. 4. 3. 23:42

경주 불국사의 봄(2021.03.31)

 

 

오직 하나뿐인 돌멩이

오직 하나
지천으로 널린 돌멩이.
모두 똑같아 보일지라도
사실 세상 그 어디에도 똑같은 돌멩이는 없다.
저마다의 모양을 하고, 다른 흉터가 있고,
보아왔던 것도 기억하는 것도 모두 다른...
각자의 서사를 품고 있는,
세상 오직 하나뿐인
돌멩이다.


- 박지연의《안아줄게요》중에서 -

 

 

 

경주 불국사의 봄(2021.03.31)
봄에 보는 불국사(2021.03.31)

천년고찰 불국사의 봄
잘 감상하고 공감 합니다
비내리는 휴일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