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으로/이런 이야기가 좋아요

토함 2021. 4. 11. 10:57

금낭화(2021.04.07)

 

 

서두르면 '사이'를 놓친다

서두르다 보면
여러 가지 일을 단순하게 만듭니다.
흑인지 백인지, 옳은지 그른지, 달콤한지 쓴지,
두 가지 선택밖에 없는 듯 보입니다. 그러나
배움은 그 '사이'에 있습니다. 그 사람이
좋은지 싫은지 한순간에 정하기 전에
'사이'를 맛보면서 만나 봅시다.


- 마쓰우라 야타로의《울고 싶은 그대에게》중에서 -

 

 

 

 

금낭화(2021.04.07)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 뭔가 평생 함께 하겠다는 뜻이네요.
반갑습니다 ^^
저도 반갑습니다.
참 아름다워요~~ 포스팅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BF)
감사합니다 **
안녕하세요?
금낭화 포스팅 잘보앗습니다.
금낭화는 좋아하는 꽃인데 슬픈 사연이있지요.
곷의 끝에맺힌 흰부분은 억울하게 죽은 며느리 눈물이라네요.
즐겁고 행복한 일요일되세요.
슬픈 이야기를 품고 있는 꽃들이 많이 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