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으로/이런 이야기가 좋아요

토함 2021. 4. 19. 23:05

겹벚꽃(2021.04.19)

 

 

'사회의 치유'를 위하여

도피성 영성도 아니고
폭력적 행동주의도 아닌
제3의 길을 찾아야 한다는 데
양식 있는 사람은 모두 공감할 것이다.
마음의 치유뿐 아니라 사회의 치유를 바라는
마음을 함께 품고, 세상의 아픔을 온몸으로
안고서 자기 마음의 평화를 위해
고민하는 사람도 많다.


- 길희성의《종교에서 영성으로》중에서 -

 

 

 

'겹벚꽃 피는 봄' 동영상(2021.04.19)

 

안녕하세요?
♡장애인의 날, 곡우 건강 관리 잘하시고 보람 되게 보내세요♡
멋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공감 추가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