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으로/이런 이야기가 좋아요

토함 2021. 10. 18. 11:31

국화와 황금벼(2021.10.17. 경주 황금정원)

 

 

내가 사는 공간을 가꾸는 일

집은 일상이고 배경화면이어서
이왕이면 나의 몸과 마음이 편안하고
즐거울 수 있는 곳이었으면 했다. 그래서
식기를 살 때도 가구를 살 때도 두 번 세 번
생각하곤 하는데 멋진 것, 비싼 것, 남이 보았을 때
부끄럽지 않은 것보다 '정말 내가 원하는 것인가' 가
유일한 기준이었다.


- 최고요의《좋아하는 곳에 살고있나요?》중에서 -

 

 

 

국화와 흑벼(2021.10.17. 경주 황금정원)

안녕하세요~ 블친님
또 새로운 한주를 맞이 합니다.
추워진 날씨에 건강관리 잘하시고,
행복 가득한
한주 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