白村(백촌) 金文起(김문기) 先生(선생)의 태충각(泰忠閣)과 중양절(重陽節) 제사(祭祀)

댓글 2

대구

2014. 10. 2.

 

 

태충각(泰忠閣. 대구 북구 노곡동 201)

특성 : 비각은 정면 3칸 측면1칸의 홑처마 맞배지붕

조선시대 단종 때 충신인 백촌 김문기선생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충의공 김백촌 유적비를 세우면서 비의 보호하기 위해 1900년(고종 37년)에 비각을 건립하였다. 현재 비각의 좌측에는 정면 5칸 측면 2칸의 경의재가 우측으로는 정면 3칸 측면 2칸의 사성재가 자리잡고 있다. 뒷쪽에는 백촌선생의 사당인 성인사와 노곡동의 김녕김씨의 입향조의 사당인 숭효사가 있다.

 

 

 

백촌 김문기선생 유적비

이 碑(비)는 1439年(世宗, 세종 21) 12月에 慶尙道 亞使(경상도 아사)로 大丘(대구)에 부임한 白村(백촌) 金文起(김문기) 先生(선생)이 즐겨 造遙(조요)하던 琴湖江(금호강) 언덕(魯谷洞, 노곡동)에다가 그 遣蹟(유적)을 기리기 위해 後孫(후손)인 路淵(노연), 書淵(서연)이 主管(주관)이 되어  1900年  景毅齋(경의재)와 함께 遺墟碑閣(유허비각), 泰忠閣(태충각)을세운 것이다.

碑文(비문)은 恩律(은률) 宋秉刻(송병각)이 짓고, 書(서)는 達城(달성) 徐贊奎(서찬규)가 썼으며, 篆字(전자)는通政大夫承政院左副承旨兼經筵參贊官春秋館修撰官知製敎(통정대부승정원좌부승지겸경연참찬관춘추관수찬관지제교) 順天(순천) 朴宗鉉(박종현)이 썼다.

碑身(비신)은 灰色(회색) 水洗岩(수세암)으로 높이 135㎝, 폭 58㎝, 두께 33㎝이다. 碑蓋(비개)는 八作 지붕형으로 紫色(자색) 水洗岩(수세암)이며 높이 43㎝, 폭 107㎝, 두께 69㎝이다 碑趺(비부)는 龜趺(귀부)로 黃白色(황백색) 花崗岩(화강암)이며 높이 47㎝, 폭 98㎝, 두께 133㎝로 되어 있다.

태충각(泰忠閣) 벽화

 

 

 

 

 

 

 

白村(백촌) 金文起(김문기) 先生(선생) 중양절(重陽節) 제사(祭祀) 

 

 

 

 

  

 

 

 

 

 

 

 

 

 

 

 

 

 

 

 

 

 

 

 

 

 

 

 

 

 

 

 

 

 

 

 

 

 

 

 

 

 

 

 

 

 

 

위의 모든 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크기의 사진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