病中書懷(병중서회) - 李玄逸(이현일)-

댓글 0

기타/ 이 생각 저 생각

2021. 3. 20.


病中書懷 병중에 회포를 적다.

                                                                 갈암(葛庵) 이현일(李玄逸 1627~1704)

 

草草人間世 (초초인간세) 풀잎 같은 덧없는 인생

居然八十年 (거연팔십년) 어느덧 팔십 년이 흘렀네

生平何所事 (생평하소사) 평생토록 한 일이 무엇이던가

要不槐皇天 (요불괴황천) 하늘을 우러러 부끄럽지 않고자 하였네.

 

1704년, 저자가 78세로 세상을 뜨기 두 달 전에 지은 것으로서, 문장짓기를 마감한 절필시(絶筆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