探春(탐춘) 봄을 찾아서

댓글 0

기타/ 이 생각 저 생각

2021. 3. 24.

 

探春(탐춘) 봄을 찾아서

- 중국 송대 성명 미상의 비구니 ‘오도시吾道詩’-

 

終日尋春不見春 (종일심춘불견춘)

하루 종일 봄을 찾았지만 봄은 찾지 못했네.

芒鞋踏破嶺頭雲 (망혜답파령두운)

짚신 신고 고갯마루에 구름만 밝고 다녔네.

歸來笑撚梅花臭 (귀래소연매화취)

문득 매화향이 불어와 웃으며 돌아보니

春在枝頭已十分 (춘재지두이십분)

나무 가지 끝에 봄은 이미 가득 와 있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