路中見杜鵑花滿開 활짝 핀 두견화 - 李睟光-

댓글 0

기타/ 이 생각 저 생각

2021. 3. 28.

                                    

路中見杜鵑花滿開(로중견두견화만개)

활짝 핀 두견화

                                                                                                 - 李睟光-

 

去時花未開 (거시화미개)

갈 때는 꽃이 아직 피지 않았는데

來時花盡開 (래시화진개)

올 때는 꽃이 활짝 피었네

山中昨夜雨 (산중작야우)

지난밤, 산중에 내린 비가

應是爲花催 (응시위화최)

응당 꽃피기를 재촉했으리

​昨夜杜鵑啼 (작야두견제)

어젯밤 두견새가 그리 섧게 울더니

今朝杜鵑發 (금조두견발)

오늘 아침 두견화가 활짝 피었네

應知枝上花 (응지지상화)

가지 끝에 꽃은 응당 알리라

染得口中血 (염득구중혈)

두견새가 토한 피에 물들은 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