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화백로(蓼花白鷺)-이규보(李奎報 1168~1241)-

댓글 0

기타/ 이 생각 저 생각

2021. 4. 11.

                         

요화백로(蓼花白鷺)

                                                                                       이규보(李奎報 1168~1241)

 

앞 여울에 물고기와 새우가 많아

前灘富魚蝦

마음먹고 물결 갈라 들어왔는데,

有意劈波入

사람 보곤 갑자기 놀라 일어나

見人忽驚起

여뀌 언덕 다시금 날아 모였네.

蓼岸還飛集

목 빼어 사람 가기 기다리자니

翹頸待人歸

보슬비에 깃털이 모두 젖누나.

細雨毛衣濕

마음 온통 고기에만 쏠려 있는데

心猶在灘魚

사람들은 기심(機心) 잊고 서 있다 하네.

人道忘機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