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永川) 묘각사(妙覺寺)

댓글 0

경상북도/영천

2021. 5. 20.

                                   

묘각사(妙覺寺. 경북 영천시 자양면 용화리 산9번지)

기룡산 묘각사는 지금으로부터 약 1천300여 년 전에 신라 선덕여왕(632~647) 당시 의상조사(625~702)께서 창건하신 도량으로 경상북도 영천시 자양면 용화동에 있다.

요사채는 조선중기의 대표적 일반 가옥형태인 ㄷ자형 양식을 따랐으며 입구가 부처님어간(정중앙)을 비켜난 것이 특이하다.

선조 25년(1592)에 일어난 임진왜란으로 사찰전모가 소실되었으나 인조 22년(1644)에 현재 요사채를 창건하였다. 또한 영조 36년(1706)에 삼성을 중창하였으며 고종 26년(1889)에 다시 법당을 중수하였다는 기록이 전하여 온다.

묘각사를 창건할 시 당시 산의 이름이 기룡산이 된 것은 동해 용왕이 의상대사에게 그 법을 청하고자 말처럼 달려 날아왔다는 데서 유래된 것으로 전하는데 날듯이 비상하여 달려온 용왕은 대사에게 곧바로 법을 설하여 줄 것을 청하였다. 이에 대사가 법성계 일구를 설하자 홀연히 묘한 깨달음을 얻은 용왕은 곧바로 승천하여 감로의 비를 뿌렸는데 이는 당시 관내의 오랜 가뭄을 해소하는 단비가 되었음은 물론 기근과 가뭄으로 피폐한 민심을 회복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전한다.

대사께서는 이를 기리기 위해 사찰의 이름을 묘한 깨달음을 얻었다 하며 묘각사(妙覺寺)라 짓고 후대에 와서 이곳 묘각사에서 용왕제와 기우제를 자주 지냈다는 설화가 전해오고 있다.

법당에는 아미타불을 주불로 좌보처 관음보살과 우보처 대세지보살의 삼존불로 모시는 극락전은 서방정토 극락세계를 꾸며 놓은 전각으로 이 세계의 주재자이신 아미타불을 모시고 있어 아미타전이나 무량수전으로도 부른다.

특히 이곳은 문헌이나 지명이 반증하듯 불보성지었음을 알 수 있는데 뒷산이 보현산이고 산 아래 동네는 미륵불(彌勒佛)의 상주처(常住處)임을 암시하듯 미륵불의 용화삼회법회의 의미를 상징하는 용화동(龍華洞)이다. 이어 삼매동(三昧洞) 덕연동 선원동(禪院洞) 원각동(圓覺洞) 공덕동(功德洞) 정각동(正覺洞) 등 수많은 지명이 마치 화장세계(華藏世界) 불국정토를 표현한 듯 한 마을 이름들이 많다.

           

극락전
지장전
산령각 가는 길
산령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