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이충무공 묘소 보존과 현충사 중건 민족성금 편지 및 자료」국가등록문화재 등록 예고- 「박상진 의사 옥중 편지 및 상덕태상회 청구서」문화재 등록 고시 -

댓글 0

기타/각종정보

2022. 5. 30.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현충사 중건 90주년을 기념하여 「일제강점기 이충무공 묘소 보존과 현충사 중건 민족성금 편지 및 자료」를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하고, 「박상진 의사 옥중 편지 및 상덕태상회 청구서」를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하였다.

 

이번에 등록 예고되는 「일제강점기 이충무공 묘소 보존과 현충사 중건 민족성금 편지 및 자료」는 1931년 5월 충남 아산에 있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묘소와 위토(位土)가 경매로 팔릴 위기에 처하자, 국내와 해외동포로부터 민족 성금이 답지되는 과정에서 작성된 편지와 기록물이다. 성금은 1932년 3월까지 1년여 동안 1만 6천원이 모금되었고, 국내․외 2만 여명과 400여 단체가 동참한 민족운동의 성격으로 일제강점기 이순신 장군에 대한 우리 민족의 감정과 역사인식을 확인할 수 있다.

* 위토(位土): 문중에서 조상 제사 경비를 마련하고자 농사를 짓는 토지

 

동봉된 편지에는 밥 짓는 쌀을 한 홉씩 모아 판돈(50전)을 보낸 서소선·박순이, 괴산 연광학원의 학우 60여명이 모은 돈(1원), 점심 한 끼를 굶고 모은 돈(11원)을 보낸 평양 기독병원 간호부 40명 등 국내는 물론, 일본, 미주, 멕시코지역 한인·유학생 등 기부자들의 다양한 사연이 담겨있다. 또한, 관련 기록물에서는 동일(東一)은행 채무액(2,372원)의 변제사실과 1868년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던 현충사 중건 결의, 기공 후 이듬해인 1932년 6월 5일 낙성식 개최 등 지출내역 전반을 파악할 수 있다.

본 유물은 충무공 고택 내 창고(목함)에서 보관되어 오다가 2012년에 발견되었으며, 일제강점기에 전 민족을 결집시켰던 성금 모금에서 현충사 중건에 이르기까지 민족운동의 전반을 파악할 수 있는 역사적 가치가 있다.

국가등록문화재 「박상진 의사 옥중 편지 및 상덕태상회 청구서」는 의열투쟁 비밀단체 ‘광복회’를 결성하고 총사령을 역임한 박상진(朴尙鎭, 1884-1921)의 유물로, ‘광복회’ 연락거점의 실체와 투옥 당시 상황을 알 수 있는 유물이다. 「옥중 편지」는 ‘광복회’가 친일부호 처단 사건 등으로 대거 체포될 당시 투옥된 박상진이 공주 감옥에서 동생들에게 쓴 편지로, 공판을 위해 뛰어난 변호사를 선임해 줄 것을 요청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미쓰이물산(부산출장소)이 물품의 대금을 요청하는 청구서인「상덕태상회 청구서」는 ‘광복회’의 비밀연락 거점지로 삼았던 ‘상덕태상회’의 실체, 규모, 존속기간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자료다.

 

이 유물들은 1910년대 국내외 조직을 갖추고 군대양성, 무력투쟁, 군자금모집, 친일파 처단 등 항일 독립운동에서 큰 역할을 한 ‘광복회’와 총사령 박상진 의사를 재조명할 수 있는 귀중한 가치를 지닌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등록된 문화재를 해당 지방자치단체, 소유자(관리자) 등과 협력하여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등록 예고된 「일제강점기 이충무공 묘소 보존과 현충사 중건 민족성금 편지 및 자료」에 대해서도 30일간의 예고기간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해 문화재로 최종 등록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적극행정으로 다양한 분야·형태의 근현대문화유산을 꾸준히 발굴·등록 추진하여 문화재의 가치를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등록예고) 「일제강점기 이충무공 묘소 보존과 현충사 중건 민족성금 편지 및 자료」

□ 문화재명 : 일제강점기 이충무공 묘소 보존과 현충사 중건 민족성금 편지 및 자료

□ 종 별 : 국가등록문화재

□ 제작연대 : 1931~1942년

□ 수 량 : 8건 4254점

□ 규 격 : (세로×가로, cm) 27.8×21.2 등

□ 소 유 자 : 문화재청장

□ 소 재 지 : 현충사관리소(충청남도 아산시 염치읍 현충사길 48)

□ 등록 예고 사유

「일제강점기 이충무공 묘소 보존과 현충사 중건 민족성금 편지 및 자료」는 1931년 5월 충남 아산에 있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묘소와 위토(位土)가 경매로 팔릴 위기에 처하자, 국내 및 해외동포로부터 민족 성금이 답지되는 과정에서 작성된 편지 및 기록물이다. 1932년 3월까지 1년여 동안 지속된 모금운동에서 1만6천원이 모금되었고, 국내․외 2만 여명과 4백여 단체가 동참했다. 동봉된 편지에는 성금을 마련하기 위한 개개인의 사연과 일제강점기 이순신 장군에 대한 우리 민족의 감정 및 역사인식이 담겨져 있다.

 

관련 기록물에서는 동일은행 채무액(2,372원)의 변제사실과 1868년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던 현충사 중건 결의, 기공 및 이듬해 1932년 6월 5일 낙성식 개최 등 지출내역을 전반을 파악할 수 있다. 일제강점기에 전 민족을 결집시켰던 성금 모금에서 현충사 중건에 이르기까지 민족운동의 전반을 파악할 수 있는 역사적 가치를 지닌다.

(등록고시) 「박상진 의사 옥중 편지 및 상덕태상회 청구서」

□ 문화재명 : 박상진 의사 옥중 편지 및 상덕태상회 청구서

□ 종 별 : 국가등록문화재

□ 제작연대 : 1910년대

□ 수 량 : 2건 2점

□ 규 격(세로×가로, cm)

- 옥중 편지(14.0×32.8), 상덕태상회 청구서(18.5×20.4)

□ 소 유 자 : 개인 소장

□ 소 재 지 : 울산광역시 남구 두왕로 277 울산박물관

□ 등록 사유

「박상진 의사 옥중 편지 및 상덕태상회 청구서」는 의열투쟁 비밀단체 ‘광복회’를 결성하고 총사령을 역임한 박상진(朴尙鎭, 1884-1921)의 유물로, ‘광복회’ 연락거점의 실체와 투옥당시 상황을 알 수 있다. 「옥중 편지」는 ‘광복회’가 친일부호 처단 사건 등으로 대거 체포될 당시 투옥된 박상진이 공주 감옥에서 동생들에게 쓴 편지로, 공판을 위해 뛰어난 변호사를 선임 해줄 것을 요청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상덕태상회 청구서」는 미쓰이물산(부산출장소)이 물품의 대금을 요청하는 청구서로, ‘광복회’의 비밀연락 거점지로 삼았던 ‘상덕태상회’의 실체, 규모, 존속기간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자료이다. 이 유물들은 1910년대 국내외 조직을 갖추고 군대양성, 무력투쟁, 군자금모집, 친일파 처단 등 항일 독립운동의 큰 역할을 한 ‘광복회’와 총사령 박상진 의사를 재조명 할 수 있는 귀중한 가치를 지닌다.

출처 :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