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인천

디딤돌 2008. 12. 1. 14:59

 

지난 달 말, 인천녹색연합은 겨울철새를 자연의 품에 돌려보냈다. 강화도 길상면의 논에서 하늘로 날아오른 겨울철새들은 남동공단유수지와 그 주변 갯벌에서 사경을 헤매다 보름 전 자원봉사하던 시민에 의해 구조된 10마리 중 5마리로, 주택에서 이온음료와 닭사료를 먹으며 건강을 회복한 청둥오리 3마리, 넓적부리 1마리와 고방오리 1마리다.

 

새를 마비시켜 죽게 만드는 보틀리즘균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겨울철새가 남동공단유수지와 송도신도시를 바라보는 갯벌에서 2천 마리 이상 집단 폐사한 것으로 보이는데, 사체 수거를 위한 자원봉사에 여러 차례 나선 시민과 학생들은 많은 겨울철새를 살리지 못해 안타까워한다. 살릴 수 있는 상태로 상당수의 겨울철새를 수거했건만 야생동물을 치료할 마땅한 시설이 없으므로 살처분할 수밖에 없다고 인천시의 관계자가 선포하는 게 아닌가. 명품을 지향하는 대도시 인천시에 야생물물구조센터가 없다니, 먼 시베리아에서 찾아왔다 병이 든 겨울철새를 무작정 집에 안고 간 시민들은 마음이 아프다.

 

남동공단유수지 주변만이 아니다. 비슷한 기간, 시화호 주변 갯벌에서 수천 마리의 겨울철새들이 죽어갔다. 당국은 심각한 식중독을 일으키는 살모넬라균을 그 원인으로 지목했으나 환경단체는 의문을 표시한다. 신뢰할만한 근거가 제시되지 않았을 뿐 아니라 감염경로조차 밝히지 못했기 때문이다. 원인을 모르니 비슷한 사고가 반복될 수 있다는 건데 보틀리즘균도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건 마찬가지다. 가을철의 이상 더위로 갯벌에 쌓인 오염물질이 과하게 부식돼 구더기가 들끓었고, 보틀리즘균에 오염된 구더기를 먹은 겨울철새에게 보틀리즘균이 전파되었을 것으로 환경단체는 추정하지만, 당국의 이렇다 할 움직임은 아직 감지되지 않는다.

 

지난 달 26일, 송도 컨벤시아 회의실에서 송도복합화력발전소 건설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초안공청회가 슬그머니 열릴 뻔했다. 일방적으로 개최하려던 공청회가 주민들의 반발로 일단 무산되었으나, 반발이 없었다면 9천억 원을 들여 송도신도시 주변 매립지에 세우려는 100만 킬로와트 규모가 넘는 액화천연가스발전소 건설사업은 착착 진행되었을 테고, 발전터빈을 식힌 온배수가 하루 수십만 톤 추가로 쏟아질 인천앞바다는 더욱 뜨거워질 뻔했다. 뜨거워진 만큼 해양생태계의 변질은 피할 수 없을 것이다.

 

거대한 바다의 온도 변화는 아무리 미약하더라도 해양생태계에 치명적이다. 인천 바닷가에 자리한 발전소들은 현재에도 인천시 소비 전력의 2배 이상을 생산하지만 발전소 증설은 멈추지 않는다. 송도복합화력발전소만이 아니다. 겨울철새가 죽은 갯벌에 온배수 영향을 주는 영흥도 유연탄화력발전소도 증설을 서두르고 있다. 80만 킬로와트 급 2기가 진작 가동되는 가운데 2기의 추가 가동이 눈앞에 있고, 다시 2기에서 4기의 증설을 기정사실로 추진하면서 향후 12기의 화력발전소를 영흥도에 밀집시킬 예정이라는 소문이 흉흉하다. 막대한 온배수가 인천앞바다 해양생태계의 궤멸을 선고한 셈이다.

 

겨울철새는 이런 와중에 떼로 죽었다. 화력발전소에서 내뿜는 온실가스는 지구온난화의 주범으로, 인천 일원의 기온상승은 세계 평균의 2배를 넘어선지 오래다. 그 여파로 발생한 가을철 더위는 보틀리즘균을 갯벌에 만연시켰는데 갯벌보전시민헌장을 마련한 인천시는 갯벌매립에 여념이 없다. 내려앉을 갯벌이 더욱 위축되는 겨울철새에게 대안이 없다. 오랜 이동으로 지친 상태에서 오염된 갯벌이라도 내려앉을 수밖에 없고, 허기진 상태에서 구더기를 먹으니 보틀리즘균과 살모넬라균에 속절없이 감염되며, 죽은 철새에 끊는 구더기를 먹은 멀쩡한 철새도 잇따라 죽어가는 참상이 꼬리를 물었던 것이다.

 

죽었거나 죽어가는 겨울철새를 수거하던 자원봉사자는 죄스러운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추우면 보일러 가동하고 더우면 에어컨 켜는 사람과 달리 겨울철새는 공청회를 막지 못한다. 겨울철새가 잠시라도 쉬지 못하는 땅에 사람은 언제까지 건강하게 머물 수 있을까. 오염된 갯벌의 겨울철새는 막장의 카나리아다. (인천신문, 2008년 12월 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