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인천

디딤돌 2009. 6. 1. 00:24

 

신록의 계절 4월과 계절의 여왕 5월을 보낸 자연은 이제 녹음이 완연한 6월을 맞았다. 6월은 5월에 태어난 생명이 활발하게 자라나는 계절이다. 막 변태를 마친 여름형 호랑나비가 크고 화려한 날개를 펄럭이며 눈부신 햇살 아래 꽃잎을 연 나리꽃을 찾으면 노란 꾀꼬리가 참나무 그늘 아래의 둥지를 부지런히 드나들며 무럭무럭 자라는 새끼들에게 먹이를 날라줄 것이다. 웅덩이의 오물거리는 올챙이들도 머지않아 옆구리에 매달린 다리에 힘이 붙은 개구리가 되어 뭍으로 오를 것이다.

 

장마철이 함께하는 6월은 맹꽁이가 우는 계절이다. 웅덩이의 올챙이들이 작은 개구리가 되어 비 내리는 밤에 일제히 산으로 오르면 맹꽁이가 뒤를 이어 “맹꽁, 맹꽁” 울 것이다. 고인 빗물이 햇볕에 마르기 전까지 알에서 올챙이를 거쳐 작은 성체까지 서두르는데, 대개 보름이면 축축한 땅속으로 사라지는 맹꽁이는 오직 장마철에만 자신의 울음소리를 들려준다. 처마에서 빗물이 “오동동, 오동동” 그치지 않고 떨어질 때 맹꽁이가 우니 독수공방에서 외로워하던 이의 애가 탄다고 옛 가요는 노래했다.

 

지금은 멸종위기에 몰리고 말았지만 멀지 않던 과거, 인천에도 맹꽁이는 많았다. 아파트가 독차지한 장수동과 만수동 일원의 들판은 물론이고 주안과 송도 주변에도 맹꽁이를 비롯해 수많은 개구리들을 쉽게 만날 수 있었지만 지금은 철두철미하게 아니다. 요즘 개구리를 보거나 맹꽁이 울음소리를 들으려면 관광버스를 타고 나서야 한다. 맑은 여가수의 목소리를 꾀꼬리 같다고 상찬하면서도 정작 꾀꼬리가 어떻게 생겼는지 알지 못하는 대부분의 인천 시민들은 자신이 사는 주변에서 자연을 느끼지 못한다. 숲과 나무가 태부족한 인천에 둥지를 친 시민에게 6월은 그저 햇살이 뜨거울 계절일 따름이다.

 

도시의 완성은 높은 빌딩이나 자동차 속도를 높이는 아스팔트 확충에 있지 않다. 속도 경쟁에서 지쳐가는 시민들은 다정한 이웃과 이야기 나눌 공간에 목말라한다. 이웃은 사람에 한정하지 않는다. 자연의 동물과 식물도 이웃이어야 한다. 유럽의 유서 깊은 도시들이 지향하는 재개발의 모토는 “5분 걸어 반가운 이웃을 만날 수 있는 공원”에 있고 그런 공원을 숲으로 덮은 이유가 거기에 있다. 외곽의 녹지와 녹지축으로 연결된 도심의 공원에 다채로운 새들이 찾아오니 시민들은 자신이 사는 도시에 관심과 애정이 깊어진다. 그렇게 정주의식이 고취되는 시민들은 다른 지역으로 떠나려 하지 않는다고 전문가는 말한다.

 

개항기부터 이어지는 인천의 문화와 역사를 기억하는 월미도는 현재 자연을 가까이에서 찾을 수 있는 인천의 몇 안 되는 도심의 공원으로 시민들에게 개방되고 있다. 월미공원이 그곳이다. 얼마 전까지 주둔했던 군부대에서 나무를 심으며 나름대로 보살핀 덕분에 보전된 곳을 공원당국에서 참여를 희망하던 시민과 함께 체계적으로 관리한 결과, 부두와 공장지대로 둘러싸인 월미도에 꾀꼬리가 둥지를 치고 맹꽁이가 알을 낳기 시작했으며 도심에서 도저히 만날 수 없는 자연과 그의 소리에 눈과 귀가 시원해지는 시민들은 찾아와 크게 반기고 있다.

 

그렇게 되기까지 공원당국의 노력이 컸다. 새들의 번식시기에 숲속의 등산로를 폐쇄하면서 옹달샘을 만들어주고, 출현한 개구리를 위해 산란용 웅덩이를 조성했던 거다. 무엇보다 다소 불편하더라도 생태계 보전을 위해 양해해달라는 공원당국의 호소에 적극 호응한 시민들이 있기에 가능했으리라 짐작하는데, 시민들의 생태 의식이 그처럼 높아진 것은 가까운 공원에서 자연과 소통할 수 있다는 기쁨을 체험할 수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아직 봄철에 나물을 캐려는 시민들이 없는 건 아니지만 월미도의 생태 공간을 보전하려는 시의 의지가 지금처럼 지속되고 그 의지를 계속 확산한다면, 앞으로 인천시민의 정주의식도 차차 높아질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곧 장마철이다. 월미공원의 습지에서 작년처럼 맹꽁이가 일제히 울 것인가. 시민과 공원당국의 관심과 애정으로 월미공원의 습지와 생태계가 지금까지 잘 보전되고 있으니 기대할 수 있으리라. 그래서 6월이 기다려진다. (기호일보, 2009년 6월 5일)

아이들과 자주 가는 곳인데 잘 몰랐구나 라는 생각을 해보았네요
그저 가까운 곳에 나무가 있어 좋다가 다였는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