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인간

디딤돌 2010. 2. 7. 20:11

프랑스의 사르르 드골 공항. 바삐 움직이던 한 사내가 그만 대리석 바닥에 꽈당 넘어졌다. 말쑥한 복장으로 걸음을 재촉하던 그는 개 배설물을 밟은 것이다. 알프스에서 조난객을 구조할 만큼 덩치가 큰 그 개는 공항 바닥에 큼지막하게 실례를 했고 낯선이에게 봉변을 안겼지만 개 주인은 눈도 꿈쩍하지 않았다. 자신은 굵은 끈으로 개를 묶었고, 개 배설물을 치워야 하는 의무는 없다는 태도였다. 하긴, 프랑스에는 공공장소마다 개 배설물만 치우는 청소부가 있다.

 

우린 프랑스와 다르다. 개 배설물 청소부가 없을 뿐 아니라 끈 없이 개와 산책하는 이도 아직 많다. 운동할 공간이 드문 도시에서 산책 나선 개는 네발짐승답게 겅중겅중 뛰며 밖에 나온 기분을 만끽하는데, 그 점이 간혹 이웃을 놀라게 한다. 입양한 주인이야 자신의 개가 미덥겠지만 어디 이웃이야 그런가. 실내에서 주로 키우는 작은 품종은 덜하지만 북극권에서 썰매를 끌어도 충분할 만큼 커다란 개는 아무리 고분고분해도 지나는 이에게 공포를 유발하기에 충분하다.

 

동물을 입양하는 이는 요즘 동물 앞에 ‘애완’보다 ‘반려’라는 말을 주로 사용한다. 장난감처럼 가지고 놀 대상이 아니라 남은 삶을 함께 보낼 동물이라는 의미를 갖는 걸 텐데, 공원이나 주택가의 보행자도로를 걷다보면 우리네에게 아직 반려동물에 대한 책임과 의무에 충실하지 못한 모습이 많다. 지나가는 이에게 짖거나 공격하는 일은 무척 드물어졌지만 소변으로 영역을 표시하려는 개의 행동을 수수방관하는 일은 비일비재하고 배설물을 방치하는 주인도 적지 않다.

 

염려스러운 것은 키우다 싫증나면 함부로 버린다는 거다. 해마다 유기견으로 포획돼 안락사되는 개와 고양이가 광역시 단위의 대도시마다 수천 마리에 달할 정도다. 그를 대비하려는 건지, 입양할 때 동물의 몸에 주인을 인식할 수 있는 반도체를 삽입하자는 제안이 나오고 받아들인 지방자치단체도 늘어나고 있다. 그럴 경우 반려동물의 위생을 체계적으로 관리될 수 있으며 입양한 동물을 함부로 버리는 행위를 막을 뿐 아니라 잃었을 경우 발을 동동 굴리는 주인에게 쉽게 돌려줄 수 있을 것이다.

 

최근 아파트단지와 근린공원의 어린이 놀이터의 바닥에 다시 모래가 깔리는 추세다. 한때 푹신한 화학물질을 깔았지만 바꾼 것이다. 금방 지저분해질 뿐 아니라 그때마다 교체가 어렵지만 그 때문만은 아니다. 아무리 푹신해도 뛰놀다 넘어지는 어린이에게 상처를 입일 수 있고 화학물질에서 배어나오는 성분이 어린이에게 위험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인데, 지자체들이 깨끗한 모래로 바꾸는데 망설였던 건 반려동물의 배설물이었다. 배설물을 치우지 않는 주민에 의해 어린 이웃들의 건강이 염려되었던 거다.

 

기상관측 이래 가장 많은 눈이 내린 뒤 연일 추위를 경신할 때 아파트단지 옆 보행자도로에서 위험했던 일을 목격했다. 텔레비전 동물 프로그램에서 인기리에 등장해 급속하게 보급된 ‘시츄’라는 품종의 개가 한 정신박약 어린이를 뒤따르며 짖어댔고 놀란 아이는 개를 쫓아내려는 엄마의 품을 벗어나 빙판길이 된 차도로 뛰어든 게 아닌가. 자칫 끔찍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산책 나온 주민은 제 눈에 귀엽고 덩치가 작으므로 끈을 묶지 않았던 모양인데, 아무리 작은 개도 뒤로 물러서는 어린이를 충분히 위협할 수 있다. 본성이 억제되지 않은 개는 크던 작던 자신을 두려워하는 상대를 공격하고 싶은 유혹을 떨치지 못한다.

 

입양한 이는 반려동물을 당연히 존중해야 하지만 자신의 동물로 인해 이웃에게 혐오감이 전해지는 일은 최대한 피해야 한다. 한밤중에 짖어대는 아파트단지의 개만이 아니다. 옷과 스카프는 물론 양말과 운동화를 신기고 색안경에 망토까지 씌운 개와 산책하는 행위도 민망하기 그지없지만 그런 개를 품에 앉고 대중교통 시설을 이용하는 태도는 심각한 결례다. 그리고 무엇보다 끈에 묶어 데리고 나가는 일이야 말로 자신의 반려동물과 이웃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는 것 잊지 않아야 한다. (요즘세상, 20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