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인간

디딤돌 2011. 2. 17. 23:50

 

지나가는 시민을 붙잡고 다짜고짜 불소를 어떤 물질로 생각하는지 물어보자. 뭐라고 대답할까. 아직 많은 시민은 충치를 예방하는 물질이라고 대답할지 모른다. 오래 전부터 그런 상식을 주입받았기 때문인데, 대부분의 학부모는 불소 양치액 사용 뒤 다시 깨끗한 물로 양치를 해야 하고 30분 동안 침도 삼키면 안 된다는 지침을 알지 못한다. 양치가 서툰 저학년은 불소 양치액을 삼키기도 하는데, 그때 다시 한 컵 내주는 담당교사 역시 쥐약의 주성분인 불소가 비소만큼 강력한 독극물이라는 사실을 알지 못할 것이다.

 

반응력이 대단히 강력한 불소는 자연에 화합물로 존재하는 흔한 물질이지만 막 태어난 생명체의 몸에 미량도 검출되지 않는다. 물이나 음식을 통해 얼마든지 체내에 들어올 수 있고 일단 흡수된 불소는 그 특성 상 몸에 축적되지만 어린 생명체의 몸에 존재하지 않는 건 생명현상을 방해하기에 진화 과정에서 철저히 배제한 까닭이다. 그런 불소를 수돗물에 넣겠다는 발상이 인천시에서 추진되고 있다. 위험성을 알리지 않고 충치 예방 물질이라는 홍보 하에.

 

시중에서 판매하는 녹차나 생수에는 소비자의 선택을 위해 불소 함유 정도를 표시한다. 정부는 리터 당 1.5밀리그램이라는 기준치를 정하고 있지만 기준치는 안전을 보장하지 못한다. 술을 조금만 마셔도 취하는 이가 있듯 불소에 대한 민감성도 사람마다 다르므로 낮은 농도라도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200612월 강릉의 한 농촌마을에서 아이들 7명 모두 이가 변색되고 심한 경우 내려앉거나 구명이 생긴 사건이 발생했다. 건드리면 부서지기도 했는데 리터당 11.4밀리그램의 불소가 함유된 지하수를 2년 동안 마신 게 원인이었다.

 

수돗물불소화 추진론자는 불소 농도를 리터당 0.8밀리그램에 맞추므로 안전하다고 강조한다. 세계 60여 국가에서 3억 명이 60년 가까이 마셔왔지만 아무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강변한다. 강릉의 사례는 농도가 높았기 때문에 발생한 예외적인 사건이라고 못박으며 위험할 정도로 낮은 농도의 불소가 들어간 수돗물을 마신다면 그 전에 배가 터져 죽을 것이라는 논리를 내세운다. 하지만 어떨까. 불소에 안전 농도라는 게 있다는 겐가. 일단 몸에 들어간 불소는 절반 이상 축적되는데.

 

수돗물로 마시는 불소는 안정된 상태의 자연화합물이 아니다. 알루미늄 제련공장이나 인산비료공장의 폐기물을 정화한 화합물로 결합이 불안전해 몸에 들어오면 더욱 위험해질 수 있다. 뼈나 장기에 축적돼 이상 현상을 일으키게 할 수 있다. 불소화 수십 년이 지나자 부작용이 드러나 골절이나 골암이 나타났고 장기의 지능저하나 호르몬 분비에 이상을 초래한다는 사례가 속속 보고된다. 노인에게 골절은 대게 치명적인데, 수돗물불소화 초기에 전혀 짐작하지 않은 일이었다.

 

충치는 당분이 많은 음료수나 과자를 먹고 양치를 하지 않을 때 발생하기 쉽다. 맞벌이 집의 어린이에게 충치가 많은 것이 그 이유인데, 충치를 줄이려면 양치와 더불어 지나치게 단 주전부리를 멀리하게 하는 교육이 중요하다. 따라서 충치를 줄이려는 치과의사나 시민단체나 공무원은 과자나 음료수 앞에 방치된 어린이들에게 단것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양치교육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옳다. 학교의 불소 양치는 불소화합물의 농도가 대단히 높아 위험할 수 있으니 되도록 피하는 게 낫다. 달게 처리한 어린이 불소치약도 문제가 될 수 있다. 농도가 매우 높기 때문이다.

 

불소의 마찰효과로 이를 단단하게 하는 것이므로 몸을 해칠 가능성을 높이는 음용은 반드시 피해야 한다. 수돗물에 불소를 넣으면 누구도 예외일 수 없다. 불소가 더욱 위험한 당뇨병 환자도, 뼈가 부드러워야 하는 어린이도, 아직 이가 나오지 않은 아기도, 임산부를 비롯한 노약자도 도저히 피할 노리가 없다. 불소는 가정에서 사용하는 정수기로 걸러지지 않고 끓이면 농축된다. 집에서 마시는 물이야 불소가 없는 생수를 구입해 해결할 수 있지만 밖에서 식사를 해결해야 하는 경우 피할 방법이 없다.

 

우리보다 앞서 수돗물불소화를 시작한 국가들은 피해 사례가 축적되자 사업을 속속 포기하고 있다. 수돗물불소화의 메카로 알려진 미국조차 2000년 이후 130여 도시가 포기했으며 유럽 대부분의 국가는 수돗물불소화를 억제한다. 시행하는 국가라고 해도 정작 국민 절반 이상이 불소화된 수돗물을 마시는 국가는 미국과 아일랜드 정도에 불과하다. 불소의 위험성을 알게 된 시민들의 저항으로 억제되기 때문이다.

 

수돗물불소화 추진측은 위험성을 밝힌 객관적 자료를 부정하지만 그런 태도는 독선에 불과하다. 위험한 불소로 충치를 억제하려면 수돗물 이외에 대안은 많다. 소금불소와 치아의 불소도포가 있다. 원하는 이에게 불소를 넣은 수돗물을 페트병에 담아 공급하는 방법도 있다. 그런 수단을 보건복지 차원에서 무료나 저가로 공급할 수 있건만 왜 수돗물에 불소를 넣어야 한다는 겐가. 저렴한 사업비용이 부작용을 옹호하지 못한다. 보편적 복지라는 해석은 무차별 의료행위라는 주장에 힘을 잃는다. 신종플루를 대비해 수돗물에 타미플루를 넣고 면역 강화를 위해 비타민C를 섞자고 제안하는 이는 없다. 대중이 마시는 수돗물은 가장 순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원하는 자가 비타민C, 타미플루든, 불소든 섞을 수 있도록.

 

수돗물에 독극물인 불소를 넣으려는 인천시의 정책은 마땅히 철회되어야 한다. 불소의 충치억제 효과만을 홍보하며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수돗물불소화를 강행하려 한다면 유권자인 시민들은 저항해야 한다. 자신의 노후와 자식의 건강을 위해서. (푸른생협, 2011.2.?)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어린 아이를 키우는 엄마인지라 치약하나도 고민하며 고르는데 우연히 불소치약 검색하다가 여기까지 왔네요. 이득보다 실이 많은 불소성분에 대해 주변에 많이 알리고자 내용 퍼갑니다.
안녕하세요!

무위이화님의 블로그를 통해 수돗물의 위험성에 대해서 알게 되었습니다.
불소가 함유되지않은 생수를 해결책으로 제시해주셨는데, 저는 그런 생수를 본적이 없습니다...!
조금 더 구체적이고 다양한 해결책을 간곡히 부탁드리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인천시 문제가 심각하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