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개발

디딤돌 2013. 1. 22. 16:27

   겨울은 봄을 준비하는 계절

 

날씨가 모처럼 갰다. 파란 하늘에 도드라지는 가로수의 앙상한 가지는 겨울을 더욱 시리게 하는데, 북극해가 얼지 않자 삼한사온이 실종됐다. 제트기류에 막히던 북극권의 한파가 일찌감치 우리나라와 같은 중위도 국가로 내려간 몰아쳤고, 감기환자들이 순간 급증했다. 지구온난화의 여파는 그렇듯 사람들에게 예기치 않은 건강 이상을 불러들이는데, 자연의 생물들은 안녕할 수 있을까.


겨울잠 자는 동물은 산록과 들판의 열매로 체지방을 충분히 늘려야 하는데, 지난 가을에 유난히 비가 많았다. 아니 올해만 아니라 근 20년 가까이 우리 가을은 이상스레 덥고 축축했다. 체지방이 충분치 못한 동물은 겨울잠에서 일찍 깨어날 수 있으니 봄을 건강하게 맞지 못할 것이다. 겨울잠 자지 않는 동물은 먹이를 찾아야하는데, 혹독한 겨울은 시련을 안긴다. 눈 덮인 산록에서 먹이를 찾지 못하고 민가를 기웃거리는 멧돼지는 충동하는 소방대원의 총구를 조심해야 한다.


대기에 농축되는 온실가스로 빚는 지구온난화는 냉난방 조절되는 실내공간으로 피할 수 없는 자연의 이웃에게 전에 없던 혼란을 강요하지만, 가을이 지났으니 온대지방은 겨울을 맞는다. 23.5도 기운 지구가 하루에 한 번 자전하고, 1년에 태양을 한 차례 공전하는 한, 태양광의 각도가 변하기 때문이다. 삼한사온이 실종되고 한파가 일찍 찾아오더라도 가을보다 겨울이 춥고 겨울이 지나면 틀림없이 봄은 찾아온다. 겨울을 맞은 자연의 이웃들은 봄을 조용히 기다릴 것이다.


겨울은 고요하지만 휴식의 계절로 그치는 건 아니다. 휴식하며 내일을 준비한다. 앙상한 가지는 무성했던 나뭇잎을 떨어뜨린 자리에 잎눈을 마련하고 개구리는 봄에 낳을 알을 몸속에서 키운다. 도시 공무원들은 가로수마다 짚을 뒤집어씌웠지만 나방은 줄기에 알을 낳았다. 내년 봄 잎눈이 펼쳐지면 애벌레들이 알을 깨고 나올 것이다. 가는 가지 사이를 부지런히 오가며 나무껍질 속의 나방 알을 용케 꺼내 먹는 쇠딱따구리도 봄을 준비한다. 내년 봄 일가를 이뤄야 한다.


이 겨울, 산록의 생명들도 지구온난화로 어수선해진 자연에서 나름대로 봄을 준비하는데, 도시 한복판을 장식하는 나무들은 새로운 시련을 겪는다. 아니 강요당한다. 지푸라기로 줄기와 가지가 휘감아진 가로수와 근린공원의 조경수는 가로등과 자동차의 불빛에서 사시사철 자유롭지 못하지만, 대형 건물과 상가 앞의 나무들은 형형색색의 꼬마전구를 이맘때 휘감아야 한다. 짧은 해가 기우면 광채를 발해야 한다. 수많은 전구는 거치대가 된 나무의 휴식을 방해한다. 대기오염과 빛으로 밤낮이 없는 스트레스를 받는 나무들은 제 수명을 다하지 못한다. 나무에 기대는 생물들도 마찬가지다.


모든 생물은 휴식 없이 건강할 수 없다. 하루의 적어도 3분의1을 쉬지 않으면 스트레스를 피하지 못하는 사람도 건강을 잃는다. 왕성하게 분열하던 세포도 분열이 끝나면 쉰다. 학자들은 휴지기라고 이름 붙였지만, 세포가 쉬는 건 분명히 아니다. 필요한 물질을 생성하면서 새로운 분열을 준비한다. 하루 종일 잠만 자는 것 같은 아기들의 몸은 새로운 물질을 만들어내는 세포가 있기에 무럭무럭 성장한다. 사춘기가 지나 성장이 멈추었더라도 항상 새로운 물질로 채워놓는 세포는 쉬면서 일한다. 휴식 없이 분열만 계속하는 세포는 암이다. 암은 그 생명체의 수명을 단축시킨다.


가을걷이를 마친 들판은 조용해도 멈춘 건 아니다. 나락이 떨어진 볏단은 따뜻한 햇살을 받는 물속에서 썩으며 땅을 기름지게 하고, 겨울철새에게 일용할 양식을 제공한다. 짚을 걷어먹는 철새들은 배설물을 내놓아 새봄에 다시 내릴 벼이삭의 뿌리를 튼실하게 만들 텐데, 기계와 화학비료가 들판을 점령한 요즘은 아니다. 나락이 털어진 볏짚을 비닐로 둘둘 말아 커다란 목장으로 팔아치우면서 들판은 영양과 휴식을 잃었다. 볏짚을 먹은 가축의 배설물은 들판으로 오지 않는다. 정화조에서 처리되거나 시내로 마구 흘러들어 하천 생태계를 망쳐놓는다.


농기계로 다져진 농토는 개구리의 겨울잠을 방해하니 농약을 간신히 이긴 개구리는 봄을 준비하지 못하고, 개구리가 사라진 들판에 살충제가 없으면 방제는 불가능하다. 농약이 흥건한 들판에 뱀이나 쥐가 다가오기 못하니 봄을 준비해야 하는 매는 파란 하늘을 선회하지 않고, 들판은 적막해지고 말았다. 냉난방이 자동 조절되는 학원에서 겨울을 지내는 아이들은 달라진 학원 교재로 봄을 알고, 아기 울음소리는 도시나 농촌이나 냉난방 조절되는 산후조리원에 갇히고 말았다. 봄이 와도 봄을 느끼지 못한다.


     겨울은 추워야 겨울답다. 간장독과 아이들은 겨울에 내놔도 얼지 않는다고 했다. 겨울을 지나치게 덥게 만들면서 휴식을 잃은 사람들은 지구를 거침없이 데웠고, 겨울철 빙원을 잃은 북극해는 그 냉기를 중위도 지방으로 사정없이 내려 보낸다. 그 때문에 북극곰은 터전을 잃고 멸종을 눈앞에 두었는데, 과학기술을 앞세우는 사람은 아직 멀쩡하다. 사람 역시 자연에 기댈 때 건강한 노릇인데, 언제까지 안녕할 수 있을까. 봄을 준비하지 못하는 겨울은 내일의 건강을 위협할 텐데. (야곱의우물, 20132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