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인천

디딤돌 2021. 3. 20. 22:38

 

우리나라의 어패류 평균 소비량이 일본보다 많다는 기사를 어디선가 보았다. 아마 인터넷일 것이다. 책자가 아니라 핸드폰으로 스치듯 읽는 내용은 세세하게 기억하기 어려운데, 생선 문화가 전통적으로 다채로운 일본보다 우리의 어패류 소비가 진정 많을까? 그럴지 모른다. 커다란 섬으로 구성된 일본보다 어업 관련 인원과 투자가 적더라도 우리는 세계에 유례가 드문 갯벌을 가졌다. 플랑크톤부터 크고 작은 어패류의 산란장이고 터전인 갯벌은 다양한 어패류는 물론이고 독특한 해양문화를 선사한다. 우리나라에 어패류 소비가 많은 건 당연하다.

 

인천이라 그런가. 따뜻해지자 생굴을 선뜻 내놓지 않지만, 4명 이하로 어울리는 주막마다 생선은 빠지지 않는데, 머지않아 이런 일상이 무너지는 건 아닐까? 전기를 생산하기 위해 서해 연안에 풍력발전 시설을 집중하겠다는 정부의 커다란 계획이 쏟아진다. 2050 탄소중립을 위해 이산화탄소를 막대하게 배출하는 화력발전소를 대체하겠다며 재생 가능한 에너지를 바람에서 구하려는데, 그 대상지를 서해 연안에서 찾는다고 한다. 인천도 예외가 아닌 모양이다. 관련 에너지 전문가는 경제성을 긍정적으로 전망하는 모양인데, 거기에 해양생태계와 문화는 포함했을까?

 

일찍이 헨리 소로우는 사람은 다른 동물과 달리 체온 유지를 위해 집과 음식 이외에 옷을 더 요구한다고 지적했다. 새끼 키울 때를 제외하고 집도 필요치 않은 동물이 많은데 사람은 집과 옷이 요란하고 음식은 얼마나 복잡한지 모른다. 그런 의식주를 유지하느라 얼마나 많은 에너지가 필요할까? 전기를 몰랐던 소로우가 다시 태어난다면 인간의 탐욕에 놀란 입을 다물지 못할 텐데, 인류가 전기를 사용한 시기는 역사에서 극히 예외적인 찰나에 불과할 것이다. 전기 없어도 얼마든지 행복할 수 있다는 의미인데, 기후위기 철퇴를 맞은 인류는 탄소중립 운운하며 풍력을 거론한다.

 

사진: 영흥도 내 남동화력(주)의 영흥본부 구내에 보여주기 위한 풍력발전. 남동화력은 인천 앞바다 일부 지역에 풍렬발전 단지를 조성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데 그 과정에서 그 해역의 어민은 물론이고 지역의 전기 소비자인 인천시민과 일체의 논의를 진행한 바 없다.

 

풍력을 획기적으로 늘이면 기후위기를 극복할 정도로 탄소가 줄어들까? 석탄이나 천연가스를 태우는 발전보다 발생량은 분명히 적지만, 풍력도 탄소를 내보낸다. 게다가 바다 한가운데 대규모로 세운다면 배출량이 적지 않을 것이 분명하다. 높이 100m 가까운 철근콘크리트 구조물을 세워 유지하다가 폐기하는데 들어가는 에너지를 무시할 수 없지 않은가. 그뿐이 아니다. 갯벌이 형성된 우리 서해안은 천혜의 어장이다. 먼 조상부터 서해안에서 구한 어패류는 지속 가능한 에너지 그 자체였다. 없어도 생존할 수 있는 전기와 차원이 달랐다.

 

거대한 선단을 끌고 인공위성으로 물고기 이동을 파악하며 무지막지한 그물로 싹 쓸어가는 원양어업은 해양의 지속성에 충격을 주지만, 우리 연안의 자그마한 어선은 남획과 거리가 멀었다. 선조가 물려준 고기잡이를 고집하는 어부라면 바다가 허용하는 테두리를 지키려 노력했는데, 천혜의 어장에 불쑥불쑥 솟는 풍력발전기는 어선의 안정된 고기잡이를 방해할 게 틀림없다. 한데 에너지 전문가는 경제성이 있다고 평가하는 모양이다. 그는 사람을 전기만으로 움직이는 로봇으로 인식하고 싶은 걸까?

 

어민들은 풍력발전을 덮어놓고 반대하는 게 아니다. 어민은 물론이고 해양생태계와 문화를 이해하는 시민과 지속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파악하고 보전 기능한 범위에서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어패류 없는 밥상이 어색한 인천시민의 한사람이 볼 때 대단히 합리적이다. 한데 에너지 전문가는 그 정도 풍력이라면 경제성이 없다고 평가하는 걸까? 그렇다면 풍력은 인천 앞바다에 올 수 없다. 인천시 전역의 크고 작은 지붕을 활용하는 햇빛발전이 낫다. 정부는 이윤을 노리는 에너지 대기업에 막대한 예산을 퍼부을 게 아니다. 생존을 위해 탄소제로를 실천하려는 시민을 도와 지붕 햇빛발전에 전폭 지원해야 옳다.

 

한국전력 같은 대기업에 모든 전기를 의존하지 말자. 지역에서 자급할수록 낭비는 줄어든다. 탄소제로에 빠르게 다가간다. 지붕 넓은 관공서가 많은 인천시는 도로 방음벽이나 터널을 이용하면 좋다. 쏟아지는 햇빛으로 전기를 사시사철 알뜰하게 생산할 수 있다. (기호일보, 2021.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