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개발

디딤돌 2022. 1. 14. 17:11

 

고급이든 보급형이든, 요즘 아파트는 50층에 가까울 정도로 높아진다. 좁은 땅에 많은 집을 지으려면 어쩔 수 없다는 주장이 있지만, 불필요하게 많은 에너지를 요구하는 주택이다. 창문을 마음껏 열 수 없다. 세상에 어떤 동물도 자기 새끼들이 위험한 높이에 집을 짓지 않은데, 에너지를 마음껏 동원할 수 있는 사람은 언제까지 예외일까? 시멘트를 사용하게 된 이후의 사건이다.

 

시멘트는 고운 석회석 가루와 흙을 섞어 섭씨 2천 도의 온도로 구워서 만든다. 화력발전소에서 나오는 석탄재를 섞는 경우가 있는데, 석탄재는 화석연료의 부산물이다. 시멘트는 기후위기와 무관하지 않다. 도자기 가마처럼, ‘소성로라고 하는 장치에 시멘트 재료를 넣고 연료를 함께 넣어 구워야 하는데, 시멘트 무게와 거의 비슷한 정도의 이산화탄소가 발생하므로 지구온난화의 큰 원인으로 기후학자는 주목한다.

 

예전 도공은 도자기를 구울 때 소나무 장작을 사용했다. 소성로에 석탄 같은 화석연료를 사용하지만, 요즘은 재활용 구실로 폐타이어와 버린 비닐들을 보조 연료로 넣는다. 그런 쓰레기에 중금속이 섞일 수 있고 그렇게 만든 시멘트는 당연히 해롭다. 보조 연료에 철저한 사전 검사가 필수인데, 실수를 빙자한 방임이 생긴다. 심지어 핵발전소가 폭발한 일본 후쿠시마의 타이어를 수입해 태운 적 있다. 건물에서 방사능 검출되었다.

 

사진: 시멘트 공장에 보조연료. 폐타이어가 상당량 앃여 있는데, 한때 핵발전소 폭발 이후 후쿠시마에서 발생한 폐타이어까지 태워, 당시 건축물에 방사능이 배출되기도 했다.(사진은 최병성 목사 글에서)

 

시멘트에 자갈을 섞으면 콘크리트가 되어 더욱 단단해지고 철근을 넣으면 높은 건물을 지을 수 있다. 콘크리트로 고속도로도 만드는데, 문제는 생태계를 무너뜨린다는 사실이다. 콘크리트에 생물이 살 수 없다. 나무가 울창한 생태계와 조개와 물고기의 터전인 갯벌에 막대한 콘크리트로 공항과 도시와 공장을 세우는 데 그치지 않는다. 콘크리트로 만든 시설은 온실가스가 마구 배출한다.

 

요즘 중국은 세계에서 사용하는 시멘트의 절반을 생산한다. 중국에서 1년 사용하는 콘크리트를 영국에 붓는다면 국토가 운동장처럼 편평해질 거라 영국 언론이 지적할 정도다. 그래서 그럴까? 중국 대도시에서 나타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순식간 세계로 퍼졌다. 코로나19는 박쥐에서 전파되었다지만, 예전에도 먹은 박쥐가 요즘 문제를 만든 이유는 무엇일까? 콘크리트가 생태계를 지나치게 파괴했기 때문이리라.

 

공항과 고속도로를 타고 더욱 지독한 감염병도 곳곳으로 퍼질 날이 다가온다. 생태계가 무너진 결과인데, 화석연료 소비를 부추기는 시멘트는 기후위기와 기상이변으로 이어진다. 높은 건물이 즐비한 도시는 그늘도 많다. 사이코패스 같은 범죄가 전에 없이 늘어난다. 시멘트의 부작용이 아닐까? 대선에 기후위기에 대한 진정성 있는 정책은 보이지 않는다. 대선 뒤 이어질 지방선거는 어떨지 궁금해지는데, 환경단체가 나서야겠다. (갯벌과물떼새, 20221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