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개발

디딤돌 2021. 5. 8. 23:15

표면의 70%를 바다로 덮은 지구는 23.5도 기울어진 상태에서 하루 한 차례 자체 회전하고 1년에 한 차례 궤도를 따라 태양을 돈다. 그 결과 어떤 강이든 해마다 한 차례 넘치고 한번은 마른다. 햇볕에 증발한 수증기는 태곳적부터 적도 이북에서 서풍, 적도 이남에서 동풍을 타고 흐르다 산등성이에 부딪히면 비로 떨어져 바다로 흘러들었는데, 대략 5억 년 전, 바다에서 육지로 올라온 생물은 독특한 지형과 곳곳에서 어우러지며 다채로운 모습으로 퍼져나갔다. 깨끗한 물과 공기가 충만한 이후의 번영이지만, 다분히 우연이었다.

 

바다와 육지 곳곳의 생태계를 지탱하는 지각과 대기는 매우 얇다. 살짝 굳은 지각은 뜨겁게 움직이는 마그마의 분출을 막아주고, 대기는 지표면을 안정시켰기에 독특한 지형마다 다채로운 생태계는 수많은 생물이 얽히고설키며 번성과 괴멸을 반복했는데, 필연은 아니었다. 약한 지각을 뚫고 발생한 지진과 화산은 생물종을 나락으로 빠뜨렸다. 다시 좌충우돌하며 긴 세월을 거쳐 다양해진 생물종은 거대한 운석과 충돌한 뒤 자취를 감쳤다. 그렇듯 변고를 겪으며 다섯 차례 생물종 대부분을 잃은 지구는 겨우 안정되었지만, 다시 위기에 내몰렸다.

 

이번 위기는 우연과 거리가 멀다. 지층에 가장 늦게 출현한 인간이 문제를 일으켰다. 다른 생물을 위협할 변변한 송곳니와 발톱이 없고, 위협에 대처할 두꺼운 가죽이나 민첩한 몸동작이 없지만, 물려받은 지능으로 안정된 생태계와 지반에 돌이키기 어려운 충격을 가했다. 자신만의 번영을 위해 환경을 변화시킨 것인데, 지나쳤다. 지반과 생태계는 안정을 되찾으려 움직인다. 뒤틀린 지반은 지진과 해일을 일으키고 교란된 생태계는 전에 없던 감염병을 퍼뜨리며 인간에게 거듭 경고하는데, 교만해진 인간은 눈을 감았고, 위기는 증폭된다.

 

위기를 위기로 인식하지 못하는 인간 중에 자연의 경고에 귀 기울이는 사람도 있다. 그들이 50여 년 전 지구의 날을 제창했다. 탐욕이 저지른 위기에서 지구를 지켜야 한다는 자각인데, 사실 인간 생존을 위한 호소였다. 감당할 수 없는 변고로 번성하던 생물종의 절반 이상이 한순간에 사라져도 다시 새로운 생물종이 생태계를 형성해 지구는 안정을 되찾았지만, 인간이 자초한 변고는 생태계 괴멸과 동시에 인간이라는 생물종의 멸종을 예고하지 않던가.

 

올해 지구의 날은 어떤 일회성 행사로 지나갈까? 50번 거듭된 행사로 안정은커녕 위로도 불가능할 텐데, 우리는 “10분간 소등을 예고한다. 그날 연속방송극과 프로야구 중계도 중단할 리 없다. 노동절이면 노동자가 집에서 쉬지만, 지구는 지구의 날에도 고달프다. 이제까지 5차례 대멸종은 1만 년이라는 찰나에 벌어졌는데, 1만 년 전 경작을 시작하며 자연의 질서를 교란한 인간은 얼마나 오래, 누구와 어떻게 번성하고 싶은가? 생태계 안정 없이 후손의 안녕은 기대할 수 없는데. 행사가 아니다. 행동이 급하다. (갯벌과물떼새, 2021년 5월호, 1쪽)

 

 
 
 

자원·에너지

디딤돌 2021. 5. 8. 22:53

 

20113월 대지진 여파로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4기가 폭발했다. 분열하던 핵물질이 폭발한 건 아니다. 가동 중인 1호기에서 3호기까지, 그리고 가동을 중지하고 핵연료를 교제하려던 4호기까지 높은 농도로 발생한 수소가 원인이었다.

 

핵발전은 분열하는 핵연료가 강철 20cm 이상의 두께인 압력용기 안에서 끓인 물로 터빈을 돌려 전기를 생산한다. 발전소마다 규격이 다소 다르지만, 핵연료는 담배 필터와 비슷한 크기에 비견하는데, 핵연료는 수 미터의 지르코늄 합금관에 채운다. 지르코늄 관 수백 개를 뭉치로 엮어 압력용기에 넣는데, 뭉치는 3개 이상이었을 것이다. 4호기는 그중 한 뭉치를 교체하려던 참이었다.

 

지진과 해일로 전기가 끊긴 3기의 압력용기에 물 공급이 끊기자 수천 도로 치솟던 핵연료들은 지르코늄 관을 녹이며 수소를 발생시켰다. 가장 밖의 시설인 격납용기 꼭대기에 모인 수소가 폭발했는데, 핵연료는 폭발하지 않았다. 다만 고온으로 들러붙은 핵연료들은 압력용기 바닥을 뚫고 가라앉았는데, 아래 콘크리트 구조물을 녹이는 중이었을 것이다. 만일 콘크리트 아래 암반으로 접근했다면 지하수를 펄펄 끓이다 인류가 겪어본 적 없는 핵폭발로 일본과 동북아시아는 재앙을 맞았을지 모른다.

 

우라늄238 97%, 우라늄235 3%로 구성된 핵연료가 일단 분열하면 플루토늄239를 포함해 수백까지 방사성 물질이 생성되며 뒤섞인다. 우라늄235가 임계질량을 넘기면 폭발하므로 동경전력은 필사적으로 물을 부었다. 어떤 상태인지 모르는 핵연료를 향해 마구 뿌린 물이 방사성 물질에 오염돼 바다로 흘러들었고, 요즘은 회수해 삼중수소를 제외한 방사성 물질을 제거했다고 동경전력은 주장하지만, 증거는 제시하지 못한다.

 

사진: 일본이 해양방류를 선언한 후쿠시마 핵발전소 오염수(사진은 인터넷 연합뉴스 자료실)

 

삼중수소의 반감기는 12.3년이다. 전문가는 반감기의 최소 10배 기간이 지나야 안심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데, 수소는 생물체를 구성하는 원소다. 몸속 방사능으로 오만가지 암이 생길 수 있다. 희석해서 방출하겠다지만, 먹이사슬로 농축되므로 농도가 아니라 총량이 문제다. 28년 전 러시아 해군의 오염수 방류를 강력히 반대한 일본이 태평양에 독약을 풀겠다니.

 

2차대전 패전국 일본에 핵발전소 도입을 요구한 미국이 일본을 두둔했다. 미국 입김 아래 있는 IAEA도 한통속이니 우리는 그들을 믿을 수 없는데, 우리나라를 포함해 세계 450여 핵발전소는 폭발 가능성이 전혀 없을까? 절대 안전을 되뇌던 핵발전 신화는 이미 깨졌다. 정보를 숨기며 시민 감시를 외면하는 핵발전소는 결코 안전할 수 없다.

 

6차례 폭발 경험에 미루어, 모든 핵발전은 투명한 감시가 생략될 때 특히 위험해진다. 바닷가를 차지한 핵발전소와 그런 시설의 가동은 인류는 물론 생태계의 괴멸을 예고한다. 안전을 말하려면 당장 폐쇄해야 한다. 일본의 범죄를 비난하려면 우리부터 폐쇄해야 마땅하다. (갯벌과물뗴새, 2021년 5월호, 2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