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인천

디딤돌 2006. 8. 7. 16:13

  

    며칠 째 비가 내리지 않아 저수지가 쩍쩍 갈라져도 숲이 우거진 산간 계류는 시리도록 맑은 물을 연실 흘려보낸다. 나무가 우거지고 숲의 스펀지 기능이 살아있기 때문이다. 숲의 스펀지 기능이 무뎌지면 큰 비를 맞은 산은 사태를 발생시킨다. 이번 장마에서 우린 전국 곳곳에서 사태로 산간마을이 무너지고 고속도로가 마비되는 모습을 수태 보았다. 멀쩡한 산에 결을 무시한 도로를 이리저리 가설하면 물길이 교란되고 큰비는 사태를 부른다. 누군가 인재라고 규정하던데, 선조들은 조상님이 노했다고 불안해했다.

 

수십 만 평 이상 차지하는 산기슭의 골프장은 조상님을 분노하게 한다. 진입도로가 물길을 차단하기도 하지만 산의 스펀지 기능을 파괴한 코스가 문제를 일으킨다. 골프장의 그린에 사용하는 잔디는 영국 스코틀랜드 목초다. 토종 잔디는 골퍼가 원하는 방향으로 공을 굴릴 수 없어 곧고 촘촘히 자라는 외국 잔디를 바싹 깎아 사용한다. 그런데 그런 잔디는 우리 기후에 적응하지 못한다. 그래서 골프장은 영국 스코틀랜드 기후에 최대한 맞춰주어야 한다. 겨울철에 영하로 떨어지지 않고 여름에 영상 20도 이상 오르지 않는 기후 조건, 구릉지에 키 큰 나무가 없이 언제나 햇볕을 받을 수 있지만 흐른 날이 많고, 일 년 내내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영국 북부의 음산한 지역이 원산지인 잔디를 입히는 까닭이다.

 

영국산 잔디는 관리해주지 않으면 우리 생태계에 살아남지 못한다. 다른 식물의 씨앗이 들어오면 뽑거나 제초제를 뿌려야 하고 곤충이 날아오면 잡거나 살충제를 살포해야 한다. 살충제와 제초제를 농토보다 고농도로 자주 사용하는 관계로 그린에 상주하는 캐디의 경우 기형아 출산율이 평균 6배에 달한다는 통계자료가 나온다. 잔디를 유지하기 위해 한겨울에는 따뜻한 물을, 한여름에는 시원한 물을 수시로 뿌려야 하므로 이웃 농민들의 원성을 산다. 지하수가 고갈되기 때문이다.

 

스코틀랜드는 나무가 드문 구릉지다. 땅값이 저렴한 산에 골프장을 조성하려면 산기슭을 구릉지로 만들어야 한다. 그를 위해 산기슭은 지그재그로 깎아, 비행기에서 근교 산림지대를 허문 골프장을 보면 기생충에 갉아먹힌 이파리처럼 처참하다. 그래야 구릉지처럼 햇빛 종일 받을 수 있다. 그린의 잔디는 우리 땅 속의 미생물과 친하지 못하다. 그래서 땅을 1미터 가까이 파서 미생물을 박멸한 모래토질을 깔아야 한다. 그 위에 심은 잔디의 뿌리가 안착하려면 화학비료와 물과 제초제와 살충제를 수시로 뿌리지 않으면 안 된다. 골프장은 대략 30만 평에 그린이 18개가 기준이고, 하루 온종일 많아야 400명의 어른이 질펀하게 논다. 골프장 만드는 비용이면 국산 잔디를 깐 축구장을 열 곳 이상 건설할 수 있고, 하루 수 천 명의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다.

 

최근 대기업인 롯데가 인천의 진신인 계양산에 골프장을 건설하려 하고, 지방자치단체는 건설을 허락할 예정이라고 언론은 전한다. 이는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망각하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 이미 1990년대 초, 계양산의 골프장 건설 계획이 있을 때 인천시민 수십만 명의 반대 서명과 연이은 집회로 무산된 바 있지 않은가. 이윤을 존립기반으로 삼은 기업에도 윤리가 있지만, 기업보다 지역의 오랜 자산이자 물려주어야 할 역사와 문화를 기업에 팔아넘기려는 지방자치단체는 스스로 자신의 존립근거를 차버리는 것이다. 누가 선출한 지방정부이던가. 더구나 계양산은 인천의 진산이다. 기업의 이윤을 위해 진산을 파괴하고도 온전한 후손이 역사 이래 있다던가.

 

북풍한설을 막아주고 마실 물과 실한 목재, 그리고 조상의 영택을 제공하는 진산은 아버지와 같은 존재다. 우리 조상은 그런 산을 오르지 않고 들었고, 산에 들 때에는 나막신을 신지 않았다. 불경스럽기 때문이다. 가난한 주민에게 땔감과 물을 내주며 헐벗은 계양산을 이제라도 보전해야 한다. 수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나무를 심어야지 골프장 기업과 부자들의 질펀한 놀이를 위해 파괴해야 하는가. 윤리와 역사의식이 조금이라도 남아있다면 롯데와 계양구는 정신차려야 한다. 그러다가 조상님 화 몹시 내실라. (기호일보, 2006년 8월 18일?)

당신이 그동네에 살아봐 그런 얘기 할수 있는지!
사기꾼 놈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