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계·동물

디딤돌 2022. 4. 18. 17:42

 

겨울가뭄으로 산천초목이 목이 탔고 울진에 사상 초유의 산불이 발생했지만, 천지사방이 봄을 알린다. 봄은 본다는 의미라는데, 마른 대지에서 봄소식이 들려 마음이 벅차다. 근교에 딱새가 둥지를 치고 저어새가 멀리서 찾아왔다. 고마울 따름이다.

 

봄비가 전혀 없는 건 아니었다. 해갈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감지덕지, 시커멓게 타들어 간 산록이 푸릇푸릇하고 마음을 다시 잡은 농부는 쟁기를 들었으리라. 고층빌딩과 이웃한 텃밭에 몸과 마음이 건강한 도시농부들도 삽을 들었다. 4계절이 아직 명확한 나라에 사는 건, 행복이다. 봄비가 대지를 적시면 메마른 땅이 조금씩 회복되겠지.

 

양철 지붕이 녹을 정도로 뜨거운 산불에도 풀씨가 싹을 틔우는 건, 표토, 다시 말해 땅 가장자리의 흙이 살아 있기 때문이다. 겨울가뭄이 아무리 심각해도 다채로운 식물의 씨앗들이 표토에 남아 있다면 자연은 거뜬히 회복한다. 건강한 생태계의 모습이 그렇다. 사시사철 순환하는 대자연은 생태계의 숨결이고 인간도 덕분에 숨 쉬고 밥 먹을 수 있다.

 

바다도 마찬가지다. 바다 바닥의 생태계가 살아 있어야 해양생태계의 순환이 자연스럽고 건강하다. 바닷물의 순환이 활발한 대륙붕, 그중 조간대 갯벌 생태계가 특히 그렇다. 육지에서 풍화된 흙이 화강암 모래와 적당한 비율로 섞여 오랜 세월 쌓이고 쌓여 형성된 갯벌은 해양생태계의 기반이다. 수많은 어패류는 갯벌에 알을 낳고 성장하는 덕분에 바닷가에 터전을 잡은 인간은 삶과 문화를 엮어올 수 있었다.

 

사진: 아파트 공사와 갯벌 매립을 위해 인천 앞바다를 분별 없이 채취한 결과 섬지방 해안의 모래가 2m  가까이 사라진 현상. 그만큼 어패류의 산란장과 생활터전이 줄었고 사람은 먹을거리와 문화를 잃었으며 해난재해에 취약해지고 말았다. (사진은 인천환경운동연합 제공)

 

한데, 어느 순간, 풍요롭고 아름다운 해안과 바다가 엉망이 되었다. 갯벌을 매립하고 그 위에 콘크리트를 뒤덮은 인간의 지독한 탐욕의 결과다. 비행장과 신도시, 발전소와 공업단지를 위해 갯벌을 거듭 매립한 인간은 늘어나는 수익에 눈이 멀었다. 자신과 후손의 생존 기반인 갯벌을 거의 남기지 않고 매립했건만, 모자라는지 바다의 표면, 모래를 한정 없이 긁어낸다. 콘크리트에 섞어야 초고층빌딩을 손쉽게 돋아 세울 수 있다며 앞뒤 가라지 않는다.

 

송도신도시의 휘황찬란한 철근콘크리트가 탐욕의 모범사례다. 해운대는 물론 화성과 영종도의 신도시도, 새만금도 신기루 같은 초호화 철근콘크리트의 꿈에 사로잡혔다. 특별하다는 서울시가 50층이 넘는 아파트로 빈 땅을 모조리 채우겠다고 아우성치자 인천을 비롯한 도시마다 50층이 기본으로 여긴다. 송도신도시 해안에 103층 빌딩을 짓겠다고 하니 너무 낮다고 목청 돋우는 인간도 있으니 잇속 챙기려는 자본은 바닷모래를 열심히 긁어댄다. 후손이 살든 죽든 상관없는데, 생태계는 오죽하랴.

 

참다못한 환경단체가 성명서를 썼다. “굴업·덕적지역 해사 채취 재추진하려는 옹진군은 각성하고, 인천시는 해당 계획 반려하라!” 바닷모래 채취로 급변하는 해저지형은 회복 불가능하고 모래 속 생물이 감소하면 해양생태계 파괴는 불가피하다고 소리쳤다. 바다에 생존을 기대는 주민이 파탄하므로 일부 자본의 이익을 위해 미래를 내다 파는 행정행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는데, “환경특별시를 자처하는 인천시는 묵묵부답이다. 바닷모래 추가 채취를 통제하겠다는 2019년 약속을 어긴 인천시와 옹진군은 기후위기를 부채질한다.

 

최근 6차 보고서를 채택한 유엔 산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2040년까지 탄소중립을 이루지 못하면 이번 세기에 90cm 이상의 해수면 상승을 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곧 등장할 정부는 엉뚱하게 전기요금 상승과 GNP 하락을 걱정하며 탄소중립에 명백히 역행할 계획을 내놓는다. 절박하게 행동하지 않는다면 해수면이 90cm의 배 이상 상승할 거라 IPCC가 경고했건만, 미래세대의 생존을 노골적으로 위협한다. 태풍과 해일이 극심하고 산불이 더욱 가혹해지겠군! 그 상황에 인천시는 바닷모래 채취를 중단하지 않겠다고?

 

화사해지는 봄에 마음이 울적해진다. 뉴스를 피한다고 기후위기가 완화될 리 없는데, 자신의 생존 기반이 무너지는 순간에도 입시와 취업에 목을 매는 젊은이에게 미안하게 짝이 없다. 춘래불사춘(來不似春)이라 했던가? 봄이 왔건만 봄을 느끼지 못한다. 내일을 살아갈 세대의 건강과 행복을 보장해주지 못하니. (지금여기, 2022418)

 

 
 
 

도시·인천

디딤돌 2019. 3. 31. 10:27


송도 워터프론트 사업은 뱃놀이나 하자는 게 아니다. 6·8공구 유수지 조성에 따른 홍수 조절이 주요 목적이다.” 재난 방지보다 경제성을 위한 사업으로 변질하려는 징후에 개탄하는 목소리를 최근 한 언론이 전했다. 송도신도시 외곽을 4각으로 연결한 수로에 바닷물이 순환하도록 조성하는 워터프론트 사업은 애초 집중호우 대비를 계획했지만 취지에서 벗어난 변경이 기도되는 모양이다.


일정 규모 이상의 해안 매립지는 유수지를 필요로 한다. 남동산업단지 유수지도 같은 이유로 조성되었다. 저지대로 흐르는 빗물을 임시로 모았다 바다로 내보내는 유수지가 없다면 집중호우 때 지하 시설은 큰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을 것이다. 드넓은 갯벌을 매립한 송도신도시도 마찬가지다. 이미 유수지가 존재한다. 평소 관광용 보트가 한가롭지만 큰비가 오면 재해를 완충할 텐데, 담수 용량이 충분하지 알지 못한다.



사진: 영종도 준설토 투기장 예정도. 항로 준설로 생긴 토양을 영종대교 중간에 있는 천혜의 갯벌을 매립해 놀이시설을 만들겠다는 구상.


매립 면적이 늘면 유수지는 비례해 담수 용량을 추가해야 한다. 조속한 워터프론트 조성을 촉구하는 사람들의 생각이 무엇인지 청취할 기회가 없었는데, 재난 예방을 염두에 두었을까? 2026년까지 6215억 원을 투입할 워터프런트 사업의 경제성을 높이려고 6·8공구 내의 유수지(33)를 매립하려는 움직임이 있는 모양인데, 만일 그리 매립한다면 재해는 피하기 어려울 것이다. 재난 이후 워터프론트는 어떤 흉물로 버림받겠는가?


송도 워터플런트는 홍수만 대비하면 안 된다. 온난화와 기상이변이 거침없는 상황이 아닌가. 한반도 해역은 세계 평균 상승한 수온보다 섭씨 1도 이상 높다. 태풍에 이은 해일과 같은 해난이 극심할 거라는 예고이므로 송도 워터프론트 사업은 반드시 바다에서 닥칠 재난에 대비해야만 한다. 해난을 효과적으로 예방하던 갯벌을 매립한 자리에 초고층으로 휘황찬란하게 솟아오른 건물과 그 지하시설은 삽시간에 처참해질 수 있다. 사업성을 위해 예쁘고 아기자기하게 꾸민 상업시설과 해수욕장, 그 부대시설의 피해는 약과에 불과할 테지.



사진: 송도신도시 외곽에 조성하겠다는 워터프론트 사업의 구상도.


크리스마스가 막 지난 2004년 남아시아를 휩쓴 쓰나미는 26만의 인명 피해에서 그치지 않았다. 이후 예전처럼 상업시설을 갖췄지만 지구온난화가 진전되지 않는 상황에서 결코 안심할 수 없다. 요즘은 환태평양 지진대가 평온하지 못한 시절이 아닌가. 칠레까지 파고가 퍼진 2004년의 쓰나미는 예외적인 재난이 아니다. 비슷한 해난이 한반도 인근에서 발생한다면 송도신도시는 불안할 텐데, 사업성에 맞춰 워터프런트 내용의 수정을 요구하는 사람들은 한가하다. 한탕을 노리려는 겐가?


지난 24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골프장과 워터파크, 그리고 특급호텔과 국제해양관광단지가 포함된 드림아일랜드사업 예고했다. 여의도 1.1배 부지에 2조원 규모의 사업비를 투자해 영종도 갯벌을 매립하겠다는 건데, 오는 6월 공사를 시작해 2021년에 마치겠다고 기염을 토했다. 국내 굴지의 기업이 참여할 드림아일랜드에 상업시설 뿐 아니라 환경교육과 자연생태 체험공간도 넣겠다고 생색을 냈지만, 수요를 사전에 시심하게 따졌는지 궁금한데, 사업의 성공을 과시하는 청사진에서 재해를 대비하는 자세는 전혀 감지할 수 없었다.


공항에서 서울로 향하는 해외의 방문자는 차창으로 보이는 자연의 장관에 넋을 잃는다. 드넓게 펼쳐지는 갯벌이 펼쳐내는 생명의 향연은 평생 잊지 못할 기억으로 남을 텐데, 그 자리에 상업시설이라니! 무모하기 이를 데 없다. 알록달록하게 채운 놀이시설에 반할 방문자가 몇이나 될까? 더 멋진 시설이 생기면 외면당할 돈벌이를 위해 해난사고를 자초하려는가? 대형선박을 위해 항로를 준설하는 거 충분히 이해하지만, 그를 위해 천혜의 갯벌을 매립해야 옳은가? 그것도 천박한 돈벌이를 위해?


준설토는 장차 다가올 쓰나미를 완충할 해안 인공섬의 기반으로 활용할 수 있다. 갯벌을 잃은 송도신도시는 상업 시설로 채우겠다는 워터프런트와 더불어 현재 불안하다. 그 앞 해안을 인공섬들이 다도해처럼 조성된다면? 쓰나미를 완충하는 만큼 워터플런트와 송도신도시는 불안을 덜어낼 수 있겠지. 그렇게 활용할 준설토로 재난을 자초하겠다니, 제정신인가 싶다. (기호일보, 2019.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