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 땡...

댓글 26

나들이(국외)

2019. 2. 19.


쿠스코

만만치 않았어.

너의 아름다움도~~~!


너무나 아름다운곳

인상깊은 곳 많았지만

여기서 남미 땡 합니다.

새학기 준비도 있구요.

조금

바빠질것 같아서요.


이제까지 많은 곳 다녀봤는데

압권은 남미인듯 해요.

기회 되시면 한번 가보심을 적극 권해 드립니다.





해발 3300미터의 고산도시 쿠스코.

잉카제국의 옛수도이자 스페인이 가장 먼저 정복하고 자신들의 문화를 건설했던 곳...

조금만 달려도 가슴이 답답해져 오는

이곳에

그 예전에 이렇게나 번창한 도시를 형성하고 살았던 그들이 참 궁금해진다.




 













스페인 지배 오래 받은 이곳에는 가우디 흔적이 곳곳에...

사랑하는 포즈 제일 오래하는 팀 이렇게 남겨둔다네요.










쿠스코 시내를 조망할 수 있는 언덕 위에 삭사이와망  

삭사이와망은 쿠스코 동쪽을 지키던 견고한 요새로

잉카인들이 스페인군에 맞서 마지막까지 저항한 곳이라고 해요.

 

스페인군들은 밤에는 싸우지 않는 잉카의 전통을 이용해

1536년 5월 어느날 밤, 삭사이와망에 침입해 병사들을 몰살 시켰대요.

이로써 잉카시대는 잉카인들의 눈물과 함께

아픔이 서린채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말았다네요. 












이후로는 그냥 두기 아까워서...


원주민들의 생활 모습





조 귀요미들 통채로 튀겨서...

아휴~~



모라이(Moray)는 고대 잉카인들의 농업시험장으로서 원형으로 된 계단식 밭
페루 안데스산맥 해발 3,575m 높이의 산속에 둥근 계단식으로 돌을 쌓아 일종의 농업시험장을 만들었대요.

 각각의 계단 높이는 어른 키 정도 된다고 해요.
가장 높은 테라스와 중앙의 가장 낮은 테라스의 온도 차가 5℃ 정도 되구요.

 바람이 많이 부는 날도 중앙에는 바람 한 점 없이 따뜻하다고 해요.

다단으로 된 테라스가 중앙 쪽을 향하여 약간 경사지게 만들어 졌는데, 이는 중앙으로 태양의 에너지를 모으기 위한 잉카인들의 지혜를 짐작하게 해요.
테라스별로 각기 다른 작물을 심었는데, 위쪽에는 서늘한 기후를 좋아하는 감자를, 가장 낮은 곳은 고온작물인 옥수수를 심었다고 하네요.










우르밤바 계곡의 살리네스 염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