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2022년 01월

13

그루터기 이른 아침

울 동사니 부자 되었다. 큰 누나 덕에... 모두 간식 찾아 먹는 놀이 기구이다. 처음이니 관심을 보이는거 같다. 돌려가면서 굴리다가 먹이 떨어지니 잽싸게 주워 먹는다. 얼마나 민첩한지...ㅎ ㅎ 집수리 하면서 잡다한거 많이 버렸는데 동사니 덕에 다시금 하나, 둘 모이기 시작한다. 동사니는 스피츠 믹스인지라 슬개골이 유전적으로 약해서 탈골이 일어나기 쉽다고 한다. 그래서 동사니 미끄럼 방지를 위해 세탁하기 쉬운 거실 카페트 대자 두장. 주방카페트 1장, 발미끄럼 방지 메트 2장.., 등 많은거 새로 장만했다. 구석에 있다가도 이름만 부르면 쏜쌀같이 달려 오는 모습에 모든 시름이 다 잊혀질거 같다. 식탁도 거실로 옮겼다. 식사 시간에도 재롱 떠는거 보고 싶은 마음에서이다. 놀이기구에 관심 보이는 동안 간단..

댓글 그루터기 2022. 1. 13.

06 2022년 01월

06

그루터기 동사니 일상

우리 동사니 있었던 환경이 열악해서 어리지만 코로나, 지알디아 원충이 있었는데 2주간 치료로 깨끗해졌다. 기념으로 하네스 장착하고 즐거운 놀이 하였다. 아침에 자고 첨 만나면 반가워서 길길이 날뛰는 모습이 귀엽고 사랑스럽다. 눈치는 있어 엄마 자는 중에는 절대로 울거나 깨우지 않고 가만히 대기한다. 둔한 어른보다도 나은 것 같다 약 타면 쓴 냄새가 진동하는데도 얼떨결에 화닥 잘 먹어 버린다. 먹는건 물불을 가리지 않는다. 이제 대,소변도 가릴 줄 안다. 첨엔 800g 완전 애기 였는데 체중도 거의 두배로 올랐다. 잘 먹고 잘 자니 그런가 보다. 하루 종일 졸졸 따라 다니는 모습이 울 애들 애기때랑 다름이 없다. 사랑해 줘야지. 엄마, 형제들 떨어져 사는 우리 동사니... 얼마나 그리울꺼나. 보호소에서 마..

댓글 그루터기 2022. 1. 6.

03 2022년 01월

03

그루터기 순례의 길

신년특집 차마고도 순례의 길 감상하고... 차마고도는 쓰찬성 운남, 사천에서 티벳 라싸까지 이어지는 티벳 불교가 전래 되던 길이다. 순례자들은 평생에 한번 이길을 가보기를 소망한다. 라싸까지는 2100Km 머나멀고 험준한 길이다. 그냥 걸어가기도 힘든 길을 머리와 두손, 두발을 땅에 붙이는 오체투지를 하면서 간다. 모든 생명을 위한 간절한 기원... 순례자들은 모두 야크를 치는 평범한 목동이다. 5명의 사내들, 부사, 룰, 다와, 라빠, 처자 순례를 위해서는 한사람당 15개의 나무장갑, 가죽 앞치마 8장을 준비한다. 순례의 길은 잘 닦여진 도로만 있는것이 아니라 가파른 산을 오르고 개울도 건너야 한다. 담장을 만날 때에는 가지 못할만큼 미리 엎드려 절을 한다. 이 순간 모든 중생이 자신과 함께 절을 하며..

댓글 그루터기 2022. 1. 3.

25 2021년 12월

25

20 2021년 12월

20

그루터기 다스림..

올해는 인생 제 2막을 새로 시작한 뜻 깊은 해이다. 40여년을 타이트한 규칙적인 삶속에서 때로는 고뇌, 갈등속에서 전전긍긍 하였고 때로는 더없는 행복과 보람을 느끼며 걸어 왔던 길이다. 기나길었던 시간 되돌아 보면 못다한 아쉬움은 많고도 많았지만 큰 후회는 없는 것 같다. 너무나 힘들고 어렵기도 했었지만 그 누구나 다 걷지 못하는 아름다웠던 길... 이제 비우고 비워야만 할 때가 다가온 것 같다. 법정스님은 말씀 하셨다. 무소유란 아무것도 가지지 않은 궁색한 빈털털이가 아니라 불필요한 것을 갖지 않는 삶이라고 하셨다. 그런대로 풍족하고 편안한 삶에 길들여져 있어 잘 될지는 모르겠다. 불필요한 것을 소유하지 않음으로써 낭비를 줄이고 검소한 삶을 통해 행복을 느낄 수 있는 길을 천천히 걸어 가고 싶다. 이..

댓글 그루터기 2021. 12. 20.

18 2021년 12월

18

그루터기 병원 나들이

어저께만 해도 즐겁게 잘 놀았는데 새벽에 토 한번 8시에 또 한번... 겁 많은 엄마는 맘 안정이 안된다. 사진 촬영 해놓은거 들고 부랴부랴 병원으로... 병원에 가서 증세 말했더니 검사 한번 해보자신다. 화려한 옷 입은 형아 누나들도 많이 와있었는데... 울 사니는 언제 저렇게 크나 부럽기도 했다. 3가지 검사중 제일 치사율 높은거는 다행히 음성이 나왔고 코로나, 원충은 양성이 나왔다. 코로나는 구토, 설사를 동반한 대장에 염증생기는 병인데 담즙이 제대로 분비되지 않아서 변 색깔도 초록색으로 눈다고 했다. 이제 이해 된다. 간식 색깔이 초록색이어서 그 영향인 줄 알았었는데... 곰곰이 생각해 보니 유기견보호소에서 집단으로 생활하다 옮은것 같다. 주사 맞고 일주일분 약 타서 집으로 와서 맥없이 눕기만 하..

댓글 그루터기 2021. 12. 18.

15 2021년 12월

15

그루터기 무지..

오늘 담장도 새로 만들고 바닥도 예쁜걸로 바꾸고 새로온 침대 위에서 늘어지게 낮잠도 잘 잤는데.... 입양날 병원에서 진료 후 3일후에 목욕 시키라 했었다. 오늘이 그 3일째인지라... 새로산 샴푸로 욕조에서 정성껏 목욕 하셨다. 얌전히 있는게 넘 기특했었다. 목욕 후 드라이기로 털을 말리니 계속 낑낑되어서 대충 말리고 간식으로 고구마 조금 먹였더니... 갑자기 몸을 부들부들 떨면서 딸꾹질 시작... 고구마 체했나 싶어 가슴 쓰다듬어도 멈추질 않아 덜컥 겁나서 동물병원으로 직행... 여러가지 검사하더니 모두가 정상이고 저체온증이라 진단내려졌다. 목욕후에 털 제대로 말려주지 않아서~~ 따뜻하게 데운 수액으로 링거 맞으며 얼마나 앙앙데고 보채는지 아휴~~ 30여녀전 애들키울 때 생각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다. ..

댓글 그루터기 2021. 12.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