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생각

아름다은 생각 고운마음 배려하는 마음으로 살겠습니다.

초 겨울의 소요 산*^*

댓글 213

카테고리 없음

2022. 1. 11.

소요산 : 높이 587.5m. 서울에서 북쪽으로 약 42km 지점에 위치하며, 주위에 국사봉·종현산 등이 솟아 있다.

기도의 소금강으로 불릴만큼 경치가 좋다. 사방이 비교적 급경사를 이루며, 석영반암의 암맥이 능선 곳곳에 드러나 있다.

산세는 웅장하지 않으나, 참나무의 울창한 숲과 기암괴봉 및 폭포 등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입구에 청량폭포가 있으며,

이곳을 하백운대라고 한다. 원효폭포는 중백운대에 있으며, 이곳에 일주문과 신라시대 원효대사가 창건한 자재암이 있다.

나한대·의상대·비룡폭포 등을 지나면 원효대에 이르며, 원효대에서 30m 정도 되는 절벽 위를 상백운대라고 한다.

그밖에 백운암·소요암·소운암 등이 있다. 국민관광지로 조성되어 있으며, 소요동-자재암-백운대-의상대-공주봉으로

이어지는 등산로가 있다. 주변에 한탄강유원지·왕방계곡·12계곡 등이 있다. 서울의 상봉 시외 버스 터미널에 버스가 있으며,

소요산의 서쪽으로 경원선이 지난다

 

 

 

 

 

 

108계단 : 먼저 108계단을 밟아야 해탈문에 이를 수 있다.

해탈문은 백팔번뇌와 불교의 가르침을 형상화한 문이다. 해탈문을 통해 세속의 백팔번뇌에서 벗어나 해탈의 경지에

오르기를 바라는 염원이 담겨 있다. 해탈문을 통과하면 나옹선사의 선시가 빈 몸과 마음을 가득 채워준다.

 

 

역사적 변천 : 654년 (무열왕 1)원효(元曉)가 창건하여 자재암이라고 하였으며,

974년(광종 25) 각규(覺圭)가 태상왕의 명으로 중창하였다.

1153년(의종 7) 화재로 소실된 것을 각령(覺玲)이 대웅전과 요사채만을 복구하여 폐사와 다름없이 명맥만 이어 오다가,

1872년(고종 9) 원공(元空)과 제암(濟庵)이 중창하여 영원사(靈源寺)라고 하였다.

그때의 당우로는 영산전(靈山殿)·만월보전(滿月寶殿)·독성각(獨聖閣)·산신각(山神閣)·별원(別院) 등이 있었다고 한다.

1907년 화재로 인하여 만월보전을 제외한 모든 당우가 소실되자 1909년 성파(性坡)와 제암이 절을 중창하고 다시 자재암이라 하였다.

이때에는 전각(殿閣)뿐 아니라 약사여래상과 지장보살상·관음보살상 등의 불상과 함께

이 절의 유래와 깊은 관련이 있는 원효·의상(義湘)·윤필(尹弼) 등의 화상(畵像)을 그려서 봉안하였다.

6·25전쟁 때 다시 소실되었으나, 1961년 진정(眞靜)이 대웅전을, 1968년 성각(性覺)이 요사채를,

1977년 법조(法照)가 삼성각(三聖閣)을 각각 지어 현재의 당우를 완성하였다.

 

내용 : 자재암에는 여러 전설적 설화가 전한다. 『조선지지(朝鮮地誌)』에는 이곳에 요석궁(瑤石宮)의 옛터가 있다고 하였다.

요석궁은 원효가 요석공주(瑤石公主)와 관계를 가졌던 곳이며, 나중에 원효가 이곳에서 설총(薛聰)을 길렀다고 한다.

자재암이라는 사명(寺名)을 갖게 된 것은, 원효가 요석공주와 관계를 가진 뒤 관음보살이 변신한 아리따운 여인의 유혹을 설법을 통해서 물리친 후, 다음날 관음의 진신을 친견하고 무애자재인(無碍自在人)을 상징하며 자재암이라고 했다고 한다.

절 근처에는 조선 태조가 즐겨 찾았던 백운대(白雲臺)와 폐정(廢井)이 있고, 백운대 밑에 있는 폭포는 원효가 노닐던 곳이라고

하여 원효대(元曉臺)라고 하는데, 옛날 이곳에는 소요사(逍遙寺)라는 절이 있었다고 한다. 또한,

제암과 원공이 서로 다른 꿈을 꾸고 우연히 만나서 절을 중창했다는 영험담도 전해지고 있다.

자재암 소장본인 보물 제1211호 『반야바라밀다심경약소(般若波羅蜜多心經略疏)』는 1464년(세조 10)에 간경도감(刊經都監)에서

간행한 판본으로서 책 머리에 책머리에는 금강경의 전문(箋文)인 「금강경심경전(金剛經心經箋)」이 붙어 있고,

교정을 하였다는 의미인 교정인(校正印) 찍혀 있다.

 

 

 

 

 

 

 

 

2022. 1. 11 옮겨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