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생각

아름다은 생각 고운마음 배려하는 마음으로 살겠습니다.

경춘선 숲길*^*

댓글 197

소소한이야기

2022. 5. 24.

혼자 걸어도 혼자가 아닌 것 같은 경춘선 숲길. 사람의 발길이 붐비는 곳

꽃이 피고 지고 푸르름이 가득한 경춘선 산책길입니다.

뭇사람들의 발자국이 쌓이고 쌓여서 소나무 숲길은 반들반들해 보입니다.

중랑천에는 양어장을 방불케 하는 커다란 잉어들이 평화롭게 헤엄쳐 노닐고 있네요.

남녀노소 즐겁고 마음 편히 거닐 수 있는 경춘선 숲길.

답답한 이때에 가끔씩 나서고 싶어지는 곳. 경춘선 숲길이 아닌가 싶습니다.

 

 

 

앵두꽃이 구름처럼 피었었는데 잘잘한 앵두가 조롱조롱 열렸습니다.

춘천을 셀 수 없이 오고 갔을 경춘선 열차의 앞부분입니다.

푸르름 속에 분홍색 장미빨간 장미가  아름다워 보입니다.

 

 

유년 시절에 담 밑에 피어있는 달리아가 어렴풋하네요.

 

지나 남은 모란이 청초하고 아름답습니다.

 

봄이 한가운데 있을 때는 분홍색 복사꽃이 예쁘더니 지금은 복숭아가 알알이 맻쳐있네요.

 

 

2022.5. 25. 하트주신 블친님들 감사합니다.

                                                                금낭화도 모든 블친님들께 하트 올려 드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