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burazil 2018. 1. 19. 03:20

 

3종류의 특정한 유전자에 변이가 있는 경우 대장암이 쉽게 전이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대장암은 간으로 전이되기 쉬우며, 수술로 대장암을 절제해도 간 전이가 발견되면 예후가 불량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장


일본 가나자와대학 암진전제어연구소의 오오시마 마사노부 교수팀은 대장암의 발암에 관여하는 5종류의 유전자 중 어느 유전자에 변이가 있으면 대장암이 쉽게 전이되는지를 쥐 실험을 통해 연구했다.

그 결과 3가지 특정 유전자에 변이가 있는 쥐에서 대장암의 전이가 일어나기 쉬운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인간에서도 유사한 매커니즘이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이 유전자들의 변이를 막을 수 있는 새로운 종류의 약물이 개발되면, 유전자 변이 정보를 바탕으로 각 환자에 적합한 치료를 실시하는 ‘암 게놈(유전체) 의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학전문지 ‘Cancer Research’에 발표됐으며, 일본 아사히신문 등이 보도했다


출처 : 암과 싸우는 사람들
글쓴이 : 희주니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