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 of Gourmet

노영감 2018. 10. 31. 06:33
<link rel="stylesheet" href="http://editor.daum.net/services/blog/css/contents4view.css?ver=1.1.114" type="text/css"/><link rel="stylesheet" href="http://editor.daum.net/services/blog/css/theme4view.css?ver=1.1.114" type="text/css"/>

2015년도 해운대 달맞이고개에 태국식당이 오픈했었다는 소문을 전해 주신 지인의 초대로 '달타이'를 다녀 왔었다, 그때만해 도 국내에서 먹었던 태국음식에 대해 크게 관심을 갖지 못한 탓에 기대를 하지 않고 갔다가 '괜찮다'라는 생각만 가졌었다, 그 이유는 30여년 전 모친, 장모, 동생 가족들과 효도관광으로 태국을 갔었을 때 먹었던 음식들이 우리 모두를 흥분시켰던 탓이었다, 또 모시고 효도관광을 가야 했었는데 지금에 와서 눈물 흘리며 후회를 한다,

 

05분 거리 : 청사포, 해운대, 예이제한정식, 예이제갈비,

10분 거리 : 오반장, 백년식당, 마오중식당,

15분 거리 : 조선비치호텔, 

20분 거리 : 영화의전당, 섬들애복국, 신세계백화점, 팔선생


 


달타이 레스토랑,

'달타이'란 달맞이고개에 위치한 세계 3대 요리로 분류되는 타이랜드 음식전문점을 뜻한다, 내부의 시설들은 거의 태국에서 운반해 왔다고 한다, 음식은 태국인들이 만든다고 한다, 태국대사를 포함한 태국공무원들이 부산 출장시 여기서 식사를 한다고 친절한 주차장 관리원이 뿌듯한 표정으로 자랑스럽게 설명을 해준다, 순간적으로 달타이의 투자자로 착각하게 만든다,


Pad Thai, 팟타이,

13,000 원,

태국요리 중에서 우리나라 사람들이 즐기는 세 가지를 꼽으라면 '팟 타이', '똠 양 꿍' 그리고 '팟 카오 무쌉'이다, PaD는 바로 볶음을 의미한다. 팟 타이는 새콤 달콤 그리고 짭짤한 맛이 어우러지는 볶음쌀국수이다, 누구나 쉽게 접근이 가능하다,



Poonim Pad Thai karee, 뿌 팟 펑 커리,

29,000 원,

태국요리 중에서 가장 유명한 것으로 게와 각종 야채를 섞어 만든 옐로우 커리이다, 커리 속에 통게가 들어 있는데 특별히 치아에 문제가 없다가 누구나 껍질 채로 먹을 수 있다, 먹다 보면 그 맛에 중독되어 소스 마지막까지 긁어 먹게 된다, 강추, 또 강추



Kao Pad Talray, 카우 팟 탈레,

14,000 원,

태국식 고추장과 해산물을 넣어 매콤하게 볶아서 중독성이 강한 볶음밥, 이곳 메뉴판에는 영어로 kao Pad Talray로 한국어로는 '카우팟 핏파오 탈레'로 표기되어 있어 애매하게 느껴진다,



Gui Tiaow Tom Yam, 꿰 띠여우 똠 양,

13,000 원,

똠 양 꿍 요리에서 향신료를 뺀 매콤하고 고소한 쌀국수, 처음 태국음식을 접하는 분들도 거부감없이 쉽게 먹을 수 있을 듯하다, 가족들끼리 또는 친구들끼리 갔을 때 우리가 먹은 음식대로만 주문하면 절대 실패하지 않을 것이므로 참고바란다,



스님들,

입구 들어서면 우측에 공양을 받으러 다니는 스님들이 서 있는 것같다, 앞줄 우측의 두 번째 스님 손에는 현금이 놓여져 있는데 외국인들이 팁을 받지 않으니 대신 거기다가 보시하고 간다, 모이면 불우시설에 전달한다고 한다,




그림,

이 그림들도 태국에서 가져 온 것으로 설명을 들은 것 같다, 하필이면 못난 표정을 지은 작품을 구입했을까? 아름다운 풍경들이 담긴 사진이면 더 낫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장기간 남미 여행을  하고 온 지인이 가져 온 선물이 못난이 모나리자상이 담긴 것이어서 특이하다고 생각했던 게 기억이 난다,





상호 : 달맞이고개 달타이

전번 : 051-742-1122 

주소 : 부산 해운대구 달맞이길 193, 1층. 중동 1489-10

영업12:00 ~ 24:00

휴무 : 없음 

주차 : 건물 뒷편 자체 주차장,

비고 : www.instagram.com/dalthai




출처 : 전세계를 돌아 다니는 사자왕
글쓴이 : 사자왕 원글보기
메모 :